최상혁 NASA 수석연구원, 세종대 석좌교수 임용

항공우주공학과, 최고 경험‧지식 전수 기대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9-24 11:3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최상혁 교수.(사진=세종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최상혁 나사(NASA) 수석연구원은 최근 세종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세종대는 최 수석연구원을 올 2학기 항공우주공학과 석좌교수로 임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최 교수는 향후 세종대 공과대학 내 우주공학전공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공동 기획, 기술자문, 대형 온라인 강의 개발 및 운영 등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최 교수는 현재 나사 랭글리연구소(Langley Research Center)에서 전력시스템에 필요한 우주 탐사용 물질을 개발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랭글리연구소는 우주 탐사에 필요한 시스템, 센서와 물질을 연구하는 나사 내 가장 오래된 연구소로 알려졌다. 

최 교수는 지난 1980년 미국 오레곤 주립대학에서 기계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나사의 고등 책임연구위원으로 입사, 지금까지 랭글리연구소에서 근무하고 있다.

나사에서 40년 간 활동하면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는 평가다. 2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우주 기술 43개에 대한 특허권을 갖고 있다. 

나사로부터 71개에 달하는 수상 이력도 있다. 대표적으로 2008년 ‘올해의 나노50 혁신가’와 2010년 ‘Solar Award’를 수상했다. 특히 지난 5월에는 항공우주 기술의 혁신을 이룬 나사의 최고 엔지니어와 과학자에게만 주어지는 ‘명예의 전당’에 오르기도 했다. 

최 교수는 “NASA 연구소에서만 40년 넘게 일을 하고 있다”며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또 다른 세상을 볼 것을 기대하고 교육자로서 새로운 면을 발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석좌교수로서 임무를 부여받아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세종대 박성수 항공우주공학과장은 “최 교수는 우주기술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서 탁월한 전문 지식과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세종대 우주공학 연구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많은 경험과 지식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