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각지대’ 중소 건축물 점검 통해 사고 예방

서울시, ‘민간 건축물 찾아가는 무료 안전 점검’ 확대…전문가 파견
조정현 | apple@segyelocal.com | 입력 2019-03-18 11:39: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울시는 정기 안전점검 대상에서 빠져있는 중소규모 건축물에 대해 무료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신청을 받는다.(자료=서울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정현 기자] 서울시는 용산 상가건물 붕괴, 강남 오피스텔 붕괴 등 민간건축물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민간건축물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상시 시행한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그동안 대규모 다중이용시설은 ‘시설물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등에 근거해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으나, 일상생활과 밀접한 중소규모 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는 다소 취약했다. 이에 안전사각지대에 있는 중소규모 민간건축물을 대상으로 소유주 등이 신청할 경우 ‘찾아가는 무료 안전점검 서비스’를 상시 운영해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점검 신청대상은 대폭 확대돼 지난해의 30년 이상·10층 이하·연면적 1,000㎡ 이하 노후건축물에서 15층 이하·연면적 3만㎡ 미만 민간건축물까지 가능하다. 다만 건축법 등 관련법에 의해 정기점검 관리 중인 건축물은 제외되며 관련법상 안전점검 의무관리대상이 아닌 ‘임의관리대상 건축물’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방법은 건축물 소유자 또는 관리주체가 자치구 홈페이지 또는 자치구 지역건축안전센터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시·구 예산 지원을 통해 무료로 진행된다.


점검은 구조분야 외부전문가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사용자의 의견을 청취하고 건축물 상태를 육안으로 점검하며, 외부 균열발생 등 안전취약건축물 여부를 판단하고 시설물 유지관리 방법 등 안전관리 컨설팅도 실시한다.  

 

안전점검 후에는 단계별 안전등급(우수, 양호, 보통, 미흡, 불량)을 부여하고 소유자에게 단계별 안전조치를 안내할 예정이며, 점검 결과 취약 건축물로 판단될 경우 정밀점검 등의 안전조치 방안을 안내해 지속 지원·관리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시는 작년 10월 ‘서울특별시 건축조례’를 개정해 지역건축안전센터 설치·운영, 임의관리대상 건축물의 안전점검 지원 등의 시행 근거를 마련하고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민간건축물 찾아가는 안전점검 상시·확대 시행으로 일상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건축물 붕괴 등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신속 대응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정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