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조개 등 어패류 충분히 익혀야 안심’

강화군, 여름철 식중독 등 주의 당부…위생 지도 점검 실시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8-05 11:40: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위생 관계자가 식중독 예방을 위해 어패류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어패류를 취급하는 180여 개 업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한 수족관수 채수검사를 실시하고, 위생 지도 점검을 실시했다.


식중독은 여름철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질병 중 하나로 주로 구토·복통·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에서 8월 사이에 식중독 사고의 40%가 발생한다.


비브리오 패혈증 또한 여름철 각별히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다. 6월~10월경에 발생하며,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특히 간질환자(만성간염·간경화·간암), 면역저하 환자 등 고위험군 환자에게 치명적이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해야 하며, 식사 전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최근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일부 해수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된 사례가 있다며 강화군에서 의심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지도점검을 통해 식생활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