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 거부땐 긴급체포?…정부 “허위정보 강력 대응”

방통위·질병청·SNS사업자 협력…신고 게시판 운영
백신 관련 허위 정보땐 사실확인후 삭제·차단 조치
최경서 | 입력 2021-03-03 11:48: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코로나19 백신접종 엿새째인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에서 인근 요양원 종사자가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예방접종을 거부할 경우 긴급체포된다”


말만 들어도 불안감을 느끼게 되는 이같은 내용은 언론사를 사칭한 조작된 정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된 가짜뉴스와 허위정보가 확산되지 않도록 대응 대책을 강화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로부터 '백신 가짜뉴스 대응대책 추진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방통위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하면서, 방송사 팩트체크 코너와 팩트체크 플랫폼 '팩트체크넷'을 통해 사실 확인된 백신 관련 가짜뉴스 사례를 안내하고 있다.

특히 백신 접종 거부땐 긴급체포나 백신이 치매를 유발한다는 정보 및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경련·심정지 등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허위사실은 즉각 조치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허위 뉴스는 언론사를 사칭한 조작된 정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5세 이상에서 효능이 8%에 불과하다는 내용은 독일의 한 경제지 오보를 그대로 인용하면서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가짜뉴스를 조기에 삭제하기 위해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 게시판(www.kcc.go.kr/vaccinejebo)을 운영한다.

제보 사항은 질병관리청 등 소관 부처가 사실 확인 후 허위로 밝혀질 경우 삭제 또는 차단 조치를 할 예정이다.

또한,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정보망(SNS) 규정에 위배되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 정보는 신속하게 삭제될 수 있도록 방통위와 질병관리청·사업자 협력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각 시·도 경찰청에서도 전담요원이 가짜뉴스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사이버 범죄 신고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허위 사실을 감시하고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예방접종 관련 정확한 정보가 유통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