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보와 코로나19 추가지원…최대 1천억원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지역기업 살리기 집중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5-22 11:5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대구시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진행 중인 모습.(사진=대구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지역 경기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관내 기업들에 대한 추가 지원에 나선다.

 

시는 전날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개최하고 지난 7일 열린 2차 회의의 후속조치 결과를 공유하는 등 지역기업 애로사항과 분과회의에서 상정된 주요안건에 대해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날 회의에서 결정된 주요 사항은 우선 대구시와 기술보증기금(기보) 간 상생금융지원 업무협약을 통해 최대 1,000억 원의 기업보증을 추가지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대구시가 최대 50억 원을 출연하면 기보가 대구시 경영안정자금을 이용하려는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억 원까지 보증을 제공한다.


지난 2차 회의에서도 경영안정자금을 1조원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으나 그동안 자체 담보력이 부족한 기업은 실질적인 자금조달이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번 추가지원 결정으로 최대 400여 개 기업이 보증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산업단지 외 공장등록된 제조업체의 6~8월분 수도요금을 전액 감면하기로 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을 지원한다. 또 산단 및 공장등록 제조 기업의 5월분 수도요금을 6개월(7~12월) 납부유예 및 가산금을 면제한다. 

 

이번 조치로 지역기업 11,840개가 약 130억 원의 감면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별도 신청절차 없이 상수도사업본부에서 일괄 적용할 예정이다. 

 

산단 및 공장등록 제조기업 중 감면에서 누락된 기업은 수도요금 감면 신청서·사업장등록증·입주업체확인서 또는 공장등록증을 구비해 관할 수도사업소에 개별 신청하면 수도요금을 감면받을 수 있다.


‘중견기업 금융지원 협의체’도 구성한다. 이를 통해 중견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지원방안을 모색한다. 그동안 시행된 각종 코로나19 금융지원대책은 소상공인·중소기업 중심으로 이뤄져 있어 상대적으로 중견기업이 지원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의견이 지역경제계로부터 제기됐다.


이번에 구성되는 금융지원 협의체는 대구시와 대구상의가 중심이 돼 중견기업의 금융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방안을 지역금융계와 직접 논의하고 기관 여신결정에 최대한 반영하도록 해 지역 중견기업의 경영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착한 소비자의 날’이 지정된다. 매월 25일은 많은 직장인들의 월급날이라 25일이 포함된 해당 주간을 ‘착한 소비주간’으로 지정, 착한 소비자 운동을 적극 확산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매월 25일 또는 소비주간 대구시·지역공공기관·지역기업 등은 소상공인 업체를 적극 방문해 선결제·재방문 약속을 하고 지역 제품에 대한 선구매도 추진한다. 특히 '착한 소비자 운동'에 참여하는 소비자에게는 지역상인회와 협의를 거쳐 할인, 경품제공 등 혜택을 주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법·제도적 개선과 정부지원이 필요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중견기업에 대한 한시적 보증지원 허용·특별재난지역 중소제조기업 전기요금 감면·소상공인 상권활력 회복사업 정부추경 반영 등은 지속적으로 정부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권 시장은 “현실적으로 법적·제도적·재정적 권한이 중앙정부에 집중돼 있어 지방정부가 지역 경제대책을 추진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면서 “단 하나의 기업이라도 더 생존하고, 단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켜질 수 있도록 대구시의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