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공간 함께 쓰니 스마일~ 주차 걱정 없어 스마일~

시흥시, ‘스마일 지정주차제’ 정착…주민자치로 주차문제 해결 ‘눈길’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18-12-04 11:58: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스마일지정주차제 주차장 정비 모습. (사진=시흥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주택가 주차난은 특정 지역만의 문제는 아니다. 고질적인 주차 문제는 불편을 넘어서 주민 갈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흥시는 공간 공유로 주차 문제를 해결해 주목을 받고 있다. 평소 활용하지 않거나 비어있는 공간을 주차장으로 활용함으로써 주차난을 해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스마일지정주차제 주민협의체 간담회. (사진=시흥시 제공)

 

시흥시 도원초등학교는 ‘스마일 지정주차제’를 시행하며 총 32면의 주차공간을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스마일 지정주차제’는 정회원이 2년 동안 주차장 한 면을 단독으로 사용하고, 정회원이 사용하지 않을 경우 준회원이 이용하는 방식이다.

 

회원들이 SNS를 통해 수시로 소통하며 비어있는 주차면이 없도록 관리하고 환경이나 안전 문제가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조치한다. 이에 따라 ‘주차’하면 인상부터 쓰는 주차 문제를 이제는 웃으면서 해결해보자는 의미에서 스마일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현재 단독주택이 밀집한 신천동 주변의 주차난 해소에 기여하며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스마일 지정주차제’가 처음부터 문제 없이 운영된 것은 아니다. 도원초등학교는 이전에도 두 차례 주차장을 개방했지만, 각종 쓰레기 무단투기와 시설물 훼손, 안전 문제 등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 스마일지정주차제(도원초-주민자치회-주민협의체 협약식)(사진=시흥시 제공)

 

이에 지친 도원초가 결국 주차장을 폐쇄한다는 결정을 내리자 이 소식을 접한 시청 교통정책과와 신천동 주민자치회가 학교를 찾아가 설득했다.

 

이들은 ‘내집앞 지정주차제’에서 착안한 ‘학교 주차장 지정 주차제’를 시행해 이용 시민이 지정 주차면을 직접 청소하고 관리하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학교측의 긍정적 입장을 들은 이들은 2017년 7월 ‘스마일 지정주차제’ 시행을 위한 TF팀 구성에 나섰다. 

 

주민자치회는 주차회원 모집을 위한 세부사항을 논의했다. 회원 등에게는 이용자 주인의식을 높이기 위해 ‘주차장 이용 시 주의점’, ‘문제 발생에 따른 책임 사항’ 등도 교육했다. 더불어 CCTV를 설치해 주차장을 수시로 점검하고, 환경 정비도 펼쳤다.

 

시청 교통정책과는 주차장 차단기 설치를 비롯해 유지보수, 주차선 도색 등 행정 지원을 이어갔다.  

 

▲ 스마일지정주차제는 제17회 전국주민자치박람회에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사진=시흥시 제공)

 

2017년 9월에는 지정주차제를 이용하는 시민 35명이 주민협의체를 구성했다. 지정주차제를 지속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주민이 자체적으로 협의체를 만들고, 회원 규정 등을 마련한 것이다. 주민협의체, 도원초등학교, 신천동 주민자치회가 3자 협약도 체결했다.

 

도원초등학교에서 장소를 제공하고, 주민자치회가 관리 감독 및 모니터링을 시행하면 주민협의체는 회원을 관리하는 등 함께 시스템을 맞춘다. 

 

이처럼 ‘스마일 지정주차제’가 2년 가까이 유지될 수 있었던 점은 주민협의체의 노력이 있었다. 주민협의체는 주기적으로 학교 주변을 청소하고, 학교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회비 등 자체 기금을 마련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단순한 주차장 이용객을 넘어서 따뜻한 이웃으로 스며들기 위한 고민의 흔적이다. 지금은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를 챙기고, 지역사회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며 마을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스마일 지정주차제’는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10월 열린 제17회 전국주민자치박람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주민협의체와 신천동 주민자치회는 ‘스마일 지정주차제’가 다른 학교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매뉴얼을 만들어 시흥시 전역에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일 지정주차제’를 이용하는 한 주민은 “공간 공유는 큰 돈 안 들이고 주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고의 방안”이라며 “더 많은 유휴 공간 개방으로 주차걱정 없는 시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