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설, 무사무탈 기원 ‘바람’이 가득…

팔공산 동화사 ‘화엄일승법계도’ 꽃길 따라 기원 담아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1-28 12:06: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팔공산 동화사 대웅전 모습.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음력설을 맞아 경상북도 팔공산 동화사에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 동화사 대웅전 안내판


 지난 25일, 경자년 한 해를 무사히 평안하고 건강하게 보내길 바라는 마음은 한결 같다.

 

▲ 대웅전 앞 소원 동전 던지기 그릇에 한 어린이가 동전을 던지고 있다.

소원 동전 던지기 그릇에 던져진 동전 하나하나마다 간절한 소원이 담겨져 있는 것 같아 그 소원이 다 이뤄지길 또 기원해 본다.

 

▲ 소원을 빌며 던진 동전들이 가득하다.

 

합장한 두 손과 법계도 꽃길을 걸으며 기도하는 마음이 경내에 가득 찬다. 

 

▲ 관광객들이 꽃으로 만든 '화엄일승법계도'를 따라 걸으며 바램을 마음 속으로 기원하고 있다.

 

▲ '화엄일승법계도' 설명 안내판.

 

명절을 맞아 관광객들로 분주하지만 고찰의 고즈넉함은 그대로 느낄 수 있다.

 

▲ 처마 아래에 서서 먼 하늘을 바라보는 관광객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 동화사 경내 모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