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민 임실군수 “기업 소통 강화, 애로사항 해결에 앞장”

2020년 전북도‘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2위 계기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2-23 13:52: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임실군청 전경. ⓒ임실군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심민 임실군수는 전북도가 선정한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 기업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적극적인 현장 행정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더욱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23일 심민 군수는 전날 ‘전북도,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임실군이 인구수 8만 미만 그룹 2위로 선정된 것에 대해 각오를 밝혔다.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는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시책 발굴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등을 통한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북도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도내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평가하는 제도다.

 

세부 평가 대상은 인구 8만명 이상인 A그룹(7개시, 완주군)과, 인구 8만명 이하인 B그룹(7개군)으로 구분, 평가했으며 지표는 대한상공회의소의 기업체감도, 경제활동친화성 2개 항목과 전라북도 자체평가 16개 항목으로 평가했다.

 

임실군 관계자는 “민선 6기부터 민선 7기까지 부단히 노력한 결과물”이라고 자평하며 “임실군은 기관장 관심도와 기업 동향과 중기부 규제 애로 건의 등 규제혁신 과제 발굴과 현장 소통 강화 등에서 높게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농공단지 분기별 간담회 등을 통해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임실군에 따르면 중소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해 기업 매출 증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임실군의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보호무역 강화 및 국제경기 침체 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애로사항에 대해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하는 등 미비점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 밖에도, 중소기업의 긴급자금 지원 확대를 통한 경영안정 추진을 위해 이차보전금 지원, 환경 개선사업, 농공단지 환경정비 등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 추진 중이다.

 

임실군은 이번 평가를 계기를 현재 조성 중인 오수 제2농공단지 등의 기업유치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민 군수는 “올해 착공하는 오수 제2농공단지 조성사업에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