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주안 산단 ‘노후 정비 필요지역’ 지정

인천 부평구, 건축물 높이제한 완화 등 적용
최성우 기자 | kso0102280@naver.com | 입력 2020-04-20 12:31: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인천 부평산업단지 전경. (사진=부평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성우 기자] 인천 부평구는 최근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 일원 약 72만1천㎡를 건축물 높이제한 완화 등의 적용을 받는 ‘노후 산업단지의 정비가 필요한 지역’으로 지정·공고했다.


정부는 2018년 건축법을 개정하면서 해당 지역을 소규모 휴식시설 등 공개공지 설치를 의무화하는 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면서, 용적률을 최대 1.2배까지 높일 수 있도록 변경했다.


이에 따라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에 연면적 5천㎡ 이상의 건축물을 지을 경우 대지면적의 5~10%를 공개공지로 조성하면 최대 420%의 용적률이 적용된다. 기존 부평·주안산단의 용적률은 350% 수준이었다.


부평구는 이번 청천동 일원의 부평산단과 십정동 일원 주안산단의 ‘노후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으로 지식산업센터 건립의 사업성이 높아져 민간투자를 촉진하고 산단 구조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평구 관계자는 “부평·주안 국가산단은 조성된 지 50년이 넘어 공장 및 주변 시설이 매우 낡아 있는 상태”라며 “이번 노후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이 이들 산단의 첨단 산업 유치 및 구조고도화, 지식산업센터 건립, 청년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져 부평의 산업경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성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