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인천의 스티브 잡스 여기 다 모여라”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 개소…1인 발명가 위한 레이저 커팅기 등 갖춰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19-03-21 12:3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시설평면도(사진=인천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인천시와 인천대학교는 박남춘 인천시장, 창업지원 유관기관장, 메이커 동아리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 개소식을 열었다.

21일 인천시에 따르면 미추홀타워 별관 B동에 문을 연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서로 공유하고, 누구나 제품으로 만들어 볼 수 있는 창작 활동 공간이다.

 

인천시와 인천대학교 과학영재교육연구소가 협력하여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공모한 ‘2018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에 선정돼 2억2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하고 시와 인천대가 각각 5천만원씩 지원해, 총 3억2천만원의 예산으로 구축·운영된다.


이곳은 268㎡의 공간에 3D 프린터실, 레이저 공작실, 목공 가공실, 아두이노(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전자보드)실과 카페가 마련돼 있어 누구나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하고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작·개발할 수 있다.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미추홀타워 모습. 이 건물 별관 B동에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가 입주해 있다. (사진=위키백과 갈무리)
이와 함께 장비 사용법 교육 및 시제품 제작 코칭 프로그램도 운영해 일반인들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발명 동아리 같은 커뮤니티의 창작 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3D 프린터 등 모든 장비를 하나하나 체험해보며 살피고, 이날 메이커 스페이스를 찾은 대학생들과도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 시장은 “기발한 상상력과 도전 정신을 가진 인천의 발명가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여 세상을 변화시킬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인 창조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누구나 마음껏 상상하고,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2019 중소벤처기업부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공모’에도 인천의 기관 및 단체들이 신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있다. 올해 중기부 공모는 3월 26일까지 접수며, 55개 내외를 선정해 총 232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규모다.


한편. 인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선정되는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 4개소에 추가로 시비를 지원해, 총 5개소에 사업비 총 2억5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