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민선7기 경기도, 무산 위기 대형 개발사업 재개한다

도 추진 의지·정부 협력 통해…화성 국제테마파크·K컬처밸리 추진 본격화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19-03-21 12:36: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경기도가 민선 7기 출범 이후 무산 위기에 처했던 2건의 대형개발사업을 재추진해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장선영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경기도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무산될 뻔한 대형 개발사업 2건을 재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는 화성 국제테마파크와 고양 K컬처밸리 2건으로, 경기도의 추진 의지 및 정부와 긴밀한 협력이 사업 재개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재추진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최근 사업을 주관할 우선협상대상자로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선정돼 본격적인 사업재개에 들어갔다.


2007년부터 추진된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동쪽 약 418만㎡ 부지에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직접고용 1만5000명, 고용유발효과 11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이다.


2007년 당시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는 유니버설스튜디오 유치 우선협상자로 유니버설스튜디오코리아리조트(USKR) 컨소시엄을 선정, 협상에 들어갔다. 그러나 부지공급 조건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2012년 1차 좌초됐다.

 

이후 2013년 박근혜 정부 공약 사업에 국제테마파크 조성이 반영되면서 재추진이 결정됐으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기업과 투자방식 등 사업추진 협상이 어려워지면서 2017년 1월 수자원공사에서 협상 종료를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이 기간 중국은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2016년에 상하이 디즈니랜드를 개장해 한국과 대조를 이뤘다.


두 차례 실패를 겪었던 경기도는 사업을 포기하지 않고 화성시와 함께 세 번째 도전에 나섰다. 사업재개에 대한 경기도의 건의를 받아들인 정부는 2018년 2월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 재추진에 무게를 실어줬으며, 이를 계기로 도는 화성시·수자원공사와 긴밀히 회의를 진행하며 불씨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민선7기 경기도지사에 취임한 이재명 지사는 “도에서 뭔가 큰 걸 한 번에 해냈다는 생색내기 식으로 진행하면 사업을 망칠 수 있다. 다른 무엇보다도 실현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면서 사업 재추진을 독려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정부와, 수공, 화성시는 물론 투자여력이 있는 다양한 국내 기업 관계자와 협의를 진행하고 설득하며 사업을 한 발 한 발 진척시켰다. 그 결과로 지난해 8월, 도와 화성시, 수공은 국제테마파크 재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같은 해 11월 사업자 공모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현재 화성시, 수공, 신세계 등과 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세부시행계획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르면 4월경 투자유치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며, 관련 절차가 문제없이 진행되면 내년 중 토지매매계약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2021년 착공, 2026년에 개장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K컬처밸리도 사업재개


K-컬처밸리 역시 우여곡절 끝에 민선7기에 들어서 사업을 재개했다.


지난 2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 김천수 CJ케이밸리주식회사 대표는 ‘한류 콘텐츠산업 육성 및 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지역발전·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재개를 공식화했다.


K-컬처밸리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원 한류월드에 조성되는 한류콘텐츠 중심의 융복합테마파크다. 축구장 46개 크기 부지(30만2,153㎡)에 K팝 공연장과 한류콘텐츠 관련 쇼핑센터, 첨단기술이 결합된 복합 놀이공간, 호텔 등을 한 데 모아 한류 콘텐츠의 메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K-컬처밸리 사업계획에 따르면 향후 10년 간 11만개의 고용창출과 16조 원 규모의 생산유발 효과가 예상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K-컬처밸리는 2015년 1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CJ E&M 컨소시엄이 주관하고 있으며, 2016년 6월에 경기도와 사업부지 매매 및 대부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차은택씨 개입 의혹 등으로 경기도의회의 행정사무조사까지 받으며 사업 추진이 지연됐었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 사업운영사인 CJ케이밸리와 함께 사업재개 논의를 지속해, 이후 사업부진의 주요 원인이었던 K-컬처밸리의 개발계획 변경안이 3번째 노력 끝에 지난해 11월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조건부 통과하면서 사업재개에 동력을 얻게 됐다.


K-컬처밸리는 현재 테마파크와 상업시설 등을 제외한 공연장만 지난 2016년 8월 공사를 시작해 지하골조공사가 20%가량 진행된 상태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 2월 지역발전 상생협약 체결을 통해 사업시행자인 CJ케이밸리와 조속한 사업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사업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면 연말까지는 테마파크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