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 개선 운영

지역사회 코로나19 무증상·경증 감염자 찾기 위해
최종일 기자 | cchoijong@naver.com | 입력 2021-01-12 12:44: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파주시는 지역사회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를 찾기 위해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개선 운영한다. (사진=파주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종일 기자] 파주시는 지역사회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를 찾기 위해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개선해 운영한다.

파주시는 파평면 교통소외지역 방문을 시작으로 산업단지와 버스·택시 차고지 등 6일동안 8개소에 대한 선별검사를 실시했다. 한파에도 불구하고 운영 엿새째인 9일까지 시민과 기업체 등이 자발적으로 받은 코로나19 검사는 모두 1,210건이며, 신속 항원검사가 385건·PCR 검사가 825건으로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 판정됐다.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정 공원관리사업소와 문산 행정복지센터 두 곳에서 운영 중이나 도농 복합시인 파주시 특성상 넓은 면적 때문에 대중교통이 불안정한 교통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지역주민들에게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제조업체 공장과 산업단지 종사자들은 감염 시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크나 교대근무 등의 이유로 임시 선별검사소 이용이 어려워 기업 애로를 호소해 왔다.

이를 개선하고자 파주시는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기획했으며 시가 운영하는 비대면 양압식 이동 선별검사소는 최신 양압시설과 환기와 냉·난방 시설까지 갖춰 기상 변화와 감염 위험 없이 검사가 가능하도록 했다. 의료진은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같은 체력적 부담이 큰 방역장비를 갖출 필요성이 없어져 업무 피로도가 낮아지고 의료폐기물이 감소하는 등 예산절감과 환경보호에도 한 몫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기존 10분~15분까지 소요되던 검사 시간이 6분 이내로 줄어 시간당 100건 이상의 검사가 가능해졌다. 특히, 기업체 여건을 고려해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교대근무 시간에 맞춰 운영함에 따라 생산라인을 가동해야 하는 제조업체 공장과 산업단지 등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은 파평면 마산2리의 한 마을주민은 “나처럼 나이가 많은 노인들이 코로나19에 걸리면 더 위험하다고 해서 불안하지만 몸도 불편하고 혼자 살고 있어 도움 없이는 멀리 나가서 검사를 받을 수 없었는데 이렇게 찾아와 주니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는 앞서 지난 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의 보완점을 신속하게 개선해 11일부터 개선했다.


기존에는 양압식 선별검사소 차량과 함께 접수와 검체 관리소를 모두 텐트형으로 운영해 왔으나 텐트 설치에 따른 번거로움, 동절기 야외검사 실시로 인한 의료진의 열악한 근무여건, 검체 진단시료의 상온보관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파주시는 기존 텐트를 모두 실내형 차량 2대로 맞춤 제작해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차량 3대로 개선 운영한다.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의 기동성을 높이고 동절기 한파에 따른 의료진의 피로도는 낮출뿐만 아니라 온도변화에 민감한 검체 진단환경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동 선별검사소에서는 누구나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기존 검사방식인 RT-PCR 방식과 신속항원검사 중 선택할 수 있다. PCR 방식은 99% 정확도로 검사 익일 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속항원검사는 90% 정확도로 검사 30분 후 확인 가능하다.

파주시는 1월 중 교통소외지역과 함께 산업단지, 기업체, 물류센터, 금촌역(금릉역) 등 밀집 다중이용시설들을 순차적으로 순회할 계획이며 이동 선별검사소의 방문을 원하는 기업체나 마을은 파주시 자치행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효율적이고 의료진의 안전까지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구석구석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 운영을 통해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고 시민들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도록 방역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종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