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해외 입국자 시설격리 행정명령

코로나19 해외유입 우려…9월부터 14일 동안 시설격리
이관희 기자 | 0099hee@segyelocal.com | 입력 2020-07-29 12:49: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윤화섭 안산시장이 29일 방역강화대상국가 입국자 관리강화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청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관희 기자]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방역강화 대상국가로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14일 동안 시설에 격리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윤 시장은 29일 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따라 오는 9월1일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입국해 안산시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을 14일간 지정시설에 격리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방역강화 대상국은 정부가 지난달 23일부터 지정한 파키스탄·방글라데시·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필리핀 등 6개 국가다.

현재 방역당국은 이들 국가에서 입국한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2회 받도록 했으며,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안산시는 한 단계 더 나아가 지역 숙박시설을 격리시설로 지정해 운영하며, 자가격리자로부터 1인당 140만원의 비용을 징수할 방침이다.

전국 최초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행정명령을 내린 윤 시장은 시민의 생명과 건강권 및 철저한 방역,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

실제 관내 코로나19 확진자 56명의 절반을 넘는 30명(53.5%)이 해외유입이 원인이며, 이 가운데 73.3%인 22명이 방역강화 대상국가(카자흐스탄 19·우즈베키스탄 3)에서 입국했다.

더구나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가운데 이탈사례도 잇따라 발생하면서, 특단의 대책이 요구돼 왔다.

실제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9(안산#33) 확진자의 경우 자가격리 중 강원도를 다녀오는 등 수칙을 어긴 사실이 적발돼 경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 조치가 해외입국자로 인한 감염확산을 막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길 바라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K-방역의 또 하나의 선도 모델로 제시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위기를 안산이 재도약하는 발판으로 삼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정책을 추진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