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사고 해마다 증가…도로에 시민안전 없다?

[K-안전진단 모델] 12-1.오토바이 안전진단
민진규 대기자 | stmin@hotmail.com | 입력 2019-07-22 12:53: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K-안전진단 모델로 평가한 오토바이. 

 

[세계로컬타임즈 민진규 대기자] 서울 도심에서 화려한 치장을 한 오토바이가 굉음을 울리며 도심 도로를 질주하는 것을 보는 것이 어렵지 않다. 오토바이를 타고 시골 비포장 도로를 달리거나 광활한 미국 서부 사막의 도로를 홀로 질주하는 것은 모든 남성들의 로망이다. 이제 한국에서 머리에 손수건을 쓰고 온몸에 문신을 한 오토바이 운전자를 보는 것도 어렵지 않다.


‘오토바이가 1대 팔릴 때마다 ‘과부’가 1명씩 생긴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오토바이는 운전자가 많이 다치거나 사망하는 교통수단이다. 오토바이를 이륜차라고 부르는데, 편의상 일반인들이 많이 부르는 오토바이로 통일했다. 인도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이륜차뿐만 아니라 삼륜차도 많이 보급돼 일반 사륜차와 구분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거의 없기 때문에 고려하지 않았다.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해 대기오염을 가중시키고, 도로와 횡단보도를 개념 없이 질주하며 귀에 거슬리는 소음을 발생시키는 오토바이는 ‘황야의 무법자’라는 표현이 적절할 정도로 골칫거리이다. 일부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풀고 폼을 잡기 위해 타지만 배달원은 생계를 위해 오토바이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음식·화물 등 배달사업 활성화면서 오토바이 사고도 급증

▲오토바이 배달사업이 활성화 되면서 사고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없음. (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19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택배와 같은 배달업이 급성장하면서 오토바이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과거에는 일부 중국음식만 음식을 배달했지만 ‘배달의 민족’ 등 음식을 배달해 주는 배달 앱이 유행하면서 모든 음식은 오토바이로 배달된다. 도로에 택배, 음식 등을 배송하는 오토바이가 늘어나면서 사고도 덩달아 많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 1~5월 교통사고 사망자는 1,347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행 중 사망자가 전체의 38.2%로 가장 많았지만 이륜차 승차 중 사망자도 전체의 20.3%를 차지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오토바이는 인도, 횡단보도를 주행할 수 없지만 이를 지키는 오토바이를 찾기란 정말 어렵다. 인도를 점령하고 주차하거나 인도로 주행하는 오토바이를 보는 것은 어렵지 않다. 유명 연예인들 중에서도 오토바이 사고로 유명을 달리했거나 사고 후유증으로 정상적인 활동을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인기를 유지해야 한다는 압박감과 대중으로부터 소외되는 고립을 해소하기 위해 홀로 오토바이 타고 질주하다가 사고를 낸다. 밤샘 촬영이나 불면증으로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고 무리한 것이 사고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개인적으로 오토바이를 몇 번 탑승해 달려봤지만 속도를 높일 때 온몸으로 느끼는 ‘짜릿한 흥분’을 쉽게 잊지 못하고 있다. 핸들을 눕히면서 코너를 돌 때는 자동차 운전에서 느끼지 못했던 일체감도 생겼다. 간단하게 엑셀 레버를 당기면 속도를 높일 수 있어 속도를 높이고 싶은 유혹을 견디기 어려웠다. 이러한 이유로 오토바이를 취미로 타고 속도에 대한 갈망은 사고로 이어진다.

일상적 음주운전·화물 과적으로 사고가 나지 않는게 비정상

사고발생 가능성 평가 일반적인 설문조사를 거치지 않더라고 오토바이를 탑승할 때 사고의 위험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운전자는 아무도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오토바이 운전자나 동승자에게 안전운전에 관한 교육을 체계적으로 시행하는 곳은 없다. 교통안전공단이 오토바이 사고예방을 위한 교육을 시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교육 소외 인구가 많다.

도시 지역에서는 취미생활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사람도 많지만 시골 지역에서도 자동차보다 가격과 운영비가 저렴하다는 이유로 오토바이가 많이 보급돼 있는데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고 일어난다. 시골 읍내 5일 장에 가서 오래간만에 만난 지인들과 술 한잔하고 돌아오다가 차량과 부딪히거나 굽은 도로에서 핸들을 적절하게 조작하지 못해 낭떠러지로 날아가는 사고도 많이 일어난다.
 
또는 농번기에 반주를 곁들인 식사를 하고 농사일을 하다가 부족한 농자재를 사러 가까운 읍내로 불가피하게 음주 운전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고도 빈발하는 편이다. 주변 가까운 친척이나 고향 시골마을 동네 어른들 중 오토바이로 인해 사망하거나 불구가 된 분들의 사례는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다.

동네에서 오토바이로 우편물과 택배를 배달하는 집배원도 안전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연간 집배원이 모는 오토바이가 낸 사고는 515건에 달했다. 집배원은 수십 개의 무거운 택배상자를 싣고 하루에 평균 120km를 운행하고 있다. 겨울철이나 장마철에 무거운 짐을 싣고 운행하다가 넘어져 다치는 일도 다반사라고 한다.
 
가정불화나 경제적인 이유로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 업무에 종사하는 청소년이 늘어나면서 안전사고도 많아졌다. 일부 청소년은 면허증도 없이 배달업무를 맡아 사고가 발생해도 보상을 받지 못하기도 한다. 오토바이 면허시험이 쉬운 것도 초보 운전자를 양산해 사고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다음호에 계속]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민진규 대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