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 세액 공제, 더 많이 받을 수 있다

전용 상담전화 개통…올해 인하분부터 공제율 70% 상향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1-03-05 13:16: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진행된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가 개정안 통과에 따라 세제 혜택의 폭이 확대됐다. 사진은 운영난에 임대로 나온 상점 모습.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는 코로나19로 인한 운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6일 ‘상가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액공제’ 관련 조세특례제한법 일부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으로 인해 임대사업자가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 받을 수 있는 세제혜택의 폭이 확대됐다. 공제 적용기간이 6개월 연장돼 올해 12월 31일 만료된다.

이와 함께 기존에 50%였던 공제율이 2021년 임대료 인하분부터 공제율이 70%로 상향됐다.


임대료를 인하한 사업자는 종합소득세 또는 법인세를 신고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착한임대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서는 임대료 인하 외에도 임차인 요건, 증명 서류제출 등 법령에서 정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임차인은 2020년 1월 31일 이전부터 임차해 영업을 개시한 소상공인이어야 하며 일부업종(사행행위업, 과세유흥업 등)은 제외된다. 

 

임차인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소상공인확인서를 발급받아 임대인이 세액공제 신청 시 제출하면 된다.


임차인 세액 공제를 위한 전용 상담전화(126→6번)도 개설했다. 구체적인 공제 요건 및 해당 여부는 전용 상담전화로 쉽고 편리하게 확인하고, 기타 상세 내용은 국세청 누리집에서 확인가능하다.

한편, 착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재산세 감면 등의 지방자치단체별 지원혜택도 있으니 해당 시・군・구 세무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