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10월부터 무색페트병 별도 배출 해야

폐페트병, 라벨 떼고 찌그려 버려야
이관희 기자 | 0099hee@segyelocal.com | 입력 2020-09-25 13:16: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10월부터 무색페트병 별도배출 시행실시 포스터. (포스터=안산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관희 기자] 재활용에 대한 인식이 향상되는 만큼 안산시는 고품질 재활용품 생산과 함께, 재활용 원료 확보 및 자원순환 실천을 위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무색페트병 별도 배출을 다음달 5일부터 실시한다.


현재 공동주택에서는 무색·유색페트병 및 기타 플라스틱을 폐플라스틱으로 혼합 배출하고 있다. 

 

따라서 배출된 국내 페트병이 재활용되더라도 타 플라스틱과 섞여 고품질 재활용품 생산이 제한적이며, 수거 후 별도 분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무색페트병을 별도 배출할 수 있는 흰색의 무색페트병 전용 마대를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배부해 분리배출을 유도할 예정이다.

배출 방법은 포장재는 빼고 플라스틱 용기만 분리 배출해야 하며, 페트 포장재의 경우 제품에 따라 다른 플라스틱이 섞여 있을 수 있어 재생 원료의 품질을 저하하기 때문에 생수와 음료병만 속을 비우고, 라벨을 제거해 배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무색페트병은 장섬유 및 의류를 만들 수 있는 고품질 원료로, 따로 배출하면 재활용률을 높이고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며, “많은 시민께서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2월 25일부터 환경부의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이 개정됨에 따라 전국 공동주택은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이 의무화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