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젖은 식사

시인 권철구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2-05-20 13:2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젖은 식사

               시인 권 철 구

 

홀로 세상을 헤쳐 나가시던

나뭇지게 진 아버지

성난 가슴 달래주는 햇볕 아래 초점 없는

눈길로 서랍 짝을 지키시던

당신의 마음은 짝 잃은 고양이였을까

 

사납게 치달리는 때늦은

겨울바람은 눈치 없이 창을 흔들며

나들이 나가듯 작년에 집 나간

육신 찾아 헤매는

장남을 일으켜 세웁니다

 

애써 데우려 밥솥 안에 넣어둔

밥그릇에 이슬이 맺혀 주르르

들끓어 오르는 화염이 울고 있었다

고일 사람 없어 홀로 바라보니

젖은 식사였나 보다.

 

----------------------

 

▲ 작가 약력

 

월간한맥문학」 신인상 등단

()한국문인협회원현대계간문학작가회 행사분과장

시집 누름』 출간

한국문협당진지부회원당진시인협회이사 활동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뉴스댓글 >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