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화·수국…세상엔 핀 봄 꽃, 한 자리에

서울식물원, 2021 봄 시즌 식물 전시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1-04-08 13:30: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식물원이 다양한 봄꽃 12만 본 전시를 시작한다. 


기획전시실에는 21종의 봄꽃과 관엽식물을 촘촘히 식재한 수직정원을 조성했으며 관람 동선 따라 다양한 품종의 제라늄, 수선화, 수국 등을 전시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온실에서는 바오밥나무, 올리브나무, 망고, 바나나 등 국내에서 보기 어려운 식물을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열대과일이 나무에 열린 모습을 직접 확인할 수도 있으며, 스카이워크에서는 열대나무의 잎과 수피를 눈앞에서 자세히 관찰할 수도 있다.

  


이번 봄꽃 전시에는 ‘식물기록’ 이라는 해설 전시가 함께 이뤄진다. 식물학이 발전해 온 역사와 기록, 학자들의 업적을 소개하는 패널이 설치돼 식물 관람뿐 아니라 식물과 관련한 새로운 정보를 전달한다.

 

 

봄꽃 전시와 함께 '정원지원실(식물문화센터 1층)'에서는 구근 식물 전시, 식재법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4월 중순에는 식물판매장에서 튤립을 특별 판매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