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정봉주 성 파문에 여권 전전긍긍
야권 “철저한 검찰 수사 필요” 목죄기

정치권 ‘미투’ 6.13 선거판도 흔들까

김수진 기자 | neunga@naver.com | 입력 2018-03-13 13:31: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정치권 성 파문으로 6.13지방선거 결과를 내다보기 어려웠다. 투표 이미지. <사진제공=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세계로컬신문 김수진 기자] 차기 대선주자로 손꼽히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파문이 정치권을 크게 강타하면서 6.13 지방선거를 놓고 그 결과를 내다보기 어려워졌다는 전망이다.

성폭력 및 성희롱을 비난하기 위해 소셜 미디어에서 시작된 미투(ME TOO) 운동의 타격을 받은 가장 대표적인 정치권은 지금까지 여권이다.

안희정 전 도지사 뿐만 아니라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계획하던 정봉주 전 의원도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

때문에 직전 정권과 ‘차별화된 도덕성'을 기반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높은 지지율을 받고 있던 민주당에 대한 신뢰도도 금이 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여권도 빠르게 대처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파문 직후 1시간 만에 안 전 지사에 대한 출당 및 제명 조치를 내렸다.

또 민주당 입당이 예정됐던 정 전 의원에 대해서도 "당과 상관없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민주당 당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며 대응책 마련에 고심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몇몇 정치인들의 성폭행 문제가 불거지면서 당 이미지까지 하락될까 고민”이라며 “이미지 쇄신과 국민 신뢰를 놓치지 않기 위해 당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대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반면 야권은 이번 정치권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하며 여건 몰아붙이는 상황이다. 미투 운동을 통해 6.13 지방선거 반전을 꾀하는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5일 자유한국당 전국여성대회 행사에서 "미투 운동이 가열차게 진행돼 좌파들이 많이 걸렸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도 지난 7일 성명서를 통해 안 전 지사와 정 전 의원에 대한 철저한 검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