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지역 新수출길 모색”…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

한무협 대경본부·신남방시장 35개사·대경 63개사 참여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7-14 13:36: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경북 수출기업 신남방시장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지역 기업이 아시아 바이어와 화상 상담을 하고 있다.(사진=대구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대구시와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는 ‘대구경북 수출기업 신남방시장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하고 신남방지역에 새로운 수출길을 찾아 나섰다.


이번 화상 상담회에는 대구경북지역 중소 수출기업 63개사와 아시아지역 新경제 대국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 대구 지역의 4번째 수출시장인 베트남 등을 포함해 말레이시아 · 싱가포르 · 미얀마 등 신남방 시장 5개국 35개 바이어와 함께 온라인 시스템을 통한 화상 상담을 진행했다.

3일간 열린 화상 상담을 통해 176건의 실적을 달성해 베트남 420만 달러, 싱가포르 300만 달러, 인도네시아 200만 달러 등 총 976만 달러의 수출 상담실적을 거뒀다.

품목별로는 식품, 화장품 등 소비재에 대한 반응이 좋아 연내에 320만 달러 정도의수출 실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신남방시장으로의 진출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번 상담회 참여 기업인 대구지역 식품기업 A사는 “이번 상담회에서는 샘플 정도의 작은 거래가 성사됐지만, 상반기 코로나로 인해 수출 마케팅 활동을 할 수 없었던 상황에 이번 상담회는 수출 마케팅에 대한 갈증을 조금은 해소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이번에 성사된 베트남 바이어와의 상담을 계기로 지속적인 연락을 통해 수출실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싱가포르 화장품 전문 유통업체인 B사의 한 바이어는 “화상 시스템을 통한 소싱 상담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사실 대구·경북은 생소한 지역이었지만 이번 기회에 우수한 화장품 제조 및 유통업체가 많이 있음을 알게 돼  우리 회사와 컨셉이 맞는 기업을 만나 세부적인 거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으며, 향후에도 한국의 좋은 제품을 지속적으로 소개받고 싶다”고 말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화상 수출상담회가 코로나로 어려움이 큰 지역 수출업체에게 수출마케팅에 대한 방향 전환의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하반기에도 세계교역 환경이 개선될 가능성이 낮아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지원 방안을 한국무역협회 등 수출지원 기관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니 지역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대구무역회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수출기업 신남방시장 화상 수출상담회’장에 화상상담 부스가 설치돼 있다.(사진=대구시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