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의회, 국가산단 사업 추진 당위성 거듭 강조

정문영 의장,‘LH 국가산단 사업시행 협약안 부결’ 입장 밝혀
신선호 기자 | sinnews7@segyelocal.com | 입력 2020-07-31 13:45: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은 지난23일 제296회 임시회 3차 본회의 장면임(사진=동두천시의회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동두천시의회 정문영 의장은 상패동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동두천시-LH 사업시행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 부결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동두천시의회는 지난 23일 제296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와 LH 간 ‘사업시행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을 토론과 표결 끝에 부결했다.


이와 관련해 지역 일부에서 사실 관계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왜곡된 여론이 전파되고 있는 상황에 동두천시의회가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이번 동의안 부결을 놓고 ‘의회가 집행부 발목을 잡으며 국가산단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문영 의장은 “동두천시의회는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반대하는 것이 절대로 아니다”라며 “국가산단은 70년 안보희생에 대한 정당한 보상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꼭 건설돼야만 한다”고 국가산단 사업 추진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정문영 의장은 “다만 이번에 의회에서 부결한 시와 LH 사이 협약안은 동두천시에 지나치게 불리한 독소 조항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지금보다 시에 유리하게끔 변경하도록 LH와 재협의를 하라는 것이 의회의 다수 의견”이라고 부결 이유를 설명했다.

동두천시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부결된 협약안의 쟁점 사항은 △산업용지 예상 조성원가를 평당 130만원으로 협약안에 명시할지 여부 △준공 3년 후 미분양용지를 100% 동두천시가 매입한다는 의무 조항의 타당성 여부 등이다.

협약안에 반대한 의원들은 “동두천시의 의무 부담에 대한 협약안 내용들은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건들이다”라며 “추후 부담이 엄청날 수 있으며,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이 될 것이기에 협약안 부결은 시 이익을 지키기 위한 건설적 반대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협상안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은, “동두천시가 향후 겪을 수 있는 부담에 대한 우려는 이해하지만 미분양 용지에 대한 걱정으로 사업을 지연시킬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국가산단 조성 신속 추진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정문영 의장은 “동두천시에 유리한 협상을 위한 의회의 노력이 일부 왜곡되고 있어 정말 안타까우며, 시의회가 국가산단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주기 바란다다”며 “부결은 오히려 국가산단 성공과 동두천의 이익을 위한 고심 어린 결정이었으며, 앞으로 미분양용지 매수 비율 및 협약서 상 조성원가 명시 여부 등 쟁점들에 대해 LH의 양보를 이끌어내도록 집행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선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