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수원, ‘삼일상생’ 얼마나 갈까

다시 불거진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논란…화성 측 "수원이 먼저 철회하라" 요구
최원만 | cwn6868@hanmail.net | 입력 2019-02-11 13:46: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화성시민들의 수원전투비행단 화성 이전 반대 시위 모습(위). 사진 하단 왼쪽부터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세계로컬타임즈 최원만 기자] 수원시와 화성시가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을 놓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이 잠시 삼일만세운동을 공동으로 기념하자는 것에 합의를 봤으나 그 이외의 일은 협력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민주당 화성 김용 화성 ‘갑’ 지역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12일 화요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을 철회하라는 주장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자리에는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화성시의회 의원, 수원군공항반대특위 등 다수의 단체들과 화성시민들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문제는 지난 수년간 수원시와 화성시간의 협력사업에 발목을 잡아왔다.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호 이전을 주장하는 수원은 화성의 도시계획까지 자신들이 해주겠다며 화성으로의 이전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반면 화성시는 “노쇠한 수원을 왜 화성이 먹여 살려야 하나!, 화성서부해안은 수도권 최대의 관광지이다. 이곳에 전투비행장이 들어서면 화성서부가 몰락할 것이다”며 반대의 입장을 분명하게 해왔다.


양 시의 이런 관계는 급기야 공무원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쳐 협력을 요구하는 각종 현안사업에 대한 논의까지 중단되는 등 악화일로를 겪어왔다. 그럼에도 수원시와 화성시는 삼일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협력을 하자는 것에 합의를 하고, 다시 한 번 수원과 화성의 동반성장을 모색해보는 쪽으로 추가 기울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화성‘갑’지역 민주당원들과 화성시의회 의원들이 “수원시 스스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계획 자체를 철회하라”고 주장하고 나서면서 수원시와 화성시, 특히 양 시를 대표하는 시장들의 입장을 난처하게 만들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시장 모두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문제에 있어서 한발도 물러설 수 없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원만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