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지 수변생태공원’ 또 하나의 힐링코스로 부각

1단계 조성 완료…“대구 북구 대표적 관광코스로 개발”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19-07-14 13:48: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리지 수변생태공원 종합안내도.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대구 북구청은 ‘서리지 수변생태공원’ 1단계사업 준공을 기념하며 주민들과 함께 걷기 행사를 열었다.  

 

14일 오전 북구청 관계자와 홍의락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구 북구을), 시·구의원과 주민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서리지 수변생태공원에서 주민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 걷는 문화 활성화 및 건강증진을 위해 행사를 진행했다.

 

▲ 출발선에서 참가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홍의락 국회의원과 김기조구 의원이 아이와 손잡고 걸어가고 있다

 

서리지 산책로는 대략 2㎞정도이며, 시간은 40분정도 소요된다.


참가자들은 공원 다목적마당에서 환영인사 및 코스안내 설명을 듣고 간단한 준비운동을 한 후 출발했다.


서리지 주변으로 데크를 설치하고 둘레길은 경사가 완만한 오솔길로 누구나 부담없이 걸을 수 있는 코스다. 마침 주말 행사여서 가족단위 참가자도 많았다.

 

아이와 아빠가 행사에 참가해 걷기 체험을 하고 있다.

 

오늘 행사에는 북구보건소에서 심뇌혈관질환 인식개선을 위한 혈압, 혈당 측정 및 건강상담을 위한 건강부스도 설치했으며 참가자들이 걷기 행사 후 도시락으로 간단히 식사도 했다.

 
서리지 수변생태공원 위치는 도시철도 3호선 종점인 칠곡차량기지 안쪽에 있으며, 환승주차장에서 서리지까지는 걸어서 10분정도 걸린다.

 

서리지 주변으로 나무가 무성하다

 

서리지 수변생태공원의 면적은 9만㎡정도로, 투입된 사업비는 116억원으로 지난달 1단계 조성사업을 완료했으며, 2020년에는 1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단계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1단계 조성사업으로 공원 도로확보, 상수도, 오·폐수관로 매설 등 기반시설을 완료했으며, 서리지를 한바퀴 돌 수 있도록 2Km 정도의 둘레길 조성과 자연석을 다양한 형태로 배치하고, 그 사이에 특색 있는 식물을 식재한 암석원, 어린이들이 맘껏 놀 수 있는 놀이터 등을 조성했다.

  

2단계 조성사업은 2020년에 완료될 예정으로 서리지 내에 있는 섬모양 부지에 전망데크, 데크로드 등 조성할 예정이다.


북구청 관계자는 “서리지 수변생태공원과 연계해 짚라인 설치, 야영장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도시철도 3호선과 연계한 서리지 일대를 종합관광단지화 해서 북구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 참가자들이 서리지 수변생태공원 주변 산책로를 걷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