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드론 투입 소나무 고사목 예찰 강화

내년 방제사업 완료 앞서 육안 확인…“방제 사각지대 해소”
김시훈 기자 | shkim6356@segyelocal.com | 입력 2020-12-18 14:06: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소나무 재선충병 발생현황. (자료=제주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시훈 기자] 제주시는 드론 2대를 투입해 소나무 재선충병 발생상황 점검 예찰을 실시한다.

 

이는 내년 4월 방제사업 완료에 앞서 육안으로 고사목 발생 확인이 어려운 한라산 인접 산악 지역을 중점적으로 예찰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단 한그루의 소나무 고사목이라도 샅샅이 찾아내 방제 사각지대를 없애 나갈 방침이다.

한편, 내년 3월 방제성과를 확인하기 위해 한국임업진흥원에 조천읍·애월읍 등에 대한 2차 예찰을 의뢰할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2021년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사업에 대비해 고사목 처리장을 지정했다”며 “사업구별 설계,감리업체를 지정해 사업 추진을 철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