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상반기 제재 해소될까…업계, 운항 재개 ‘촉각’

하반기 정상화 전망…유류비 인상 등 악재 관리 변수
김영식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02-10 14:07: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진에어가 이르면 올 상반기 정부 제재 조치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조정현 기자] 진에어가 올해 하반기부터 규제 리스크에서 벗어나며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관측이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진에어에 대한 국토교통부(국토부)의 제재가 이르면 상반기 중에 풀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진에어는 미국 국적 조현민 전 부사장이 등기임원을 지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8월 진에어의 사업면허를 유지하는 대신 경영문화 개선대책이 충분히 이행되기까지 신규노선 허가제한, 신규 항공기 등록 및 부정기편 운항허가 등의 제재를 결정했다.


그러나 진에어는 창립 10년 만에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전년대비 13.8% 증가한 1조107억원을 달성했다. 다만 잇따른 외부 악재로 경쟁사에 비해선 외형성장이 둔화되며 고정비 상승은 이어졌다는 평가다.


지난해 하반기 진에어의 국제선 여객수는 전년대비 8% 증가에 그쳤다. 여객수가 22% 증가한 제주항공 대비 점유율 격차는 1%p 벌어졌다.


당시 도색까지 완료된 항공기 1대는 현재까지 임차료만 지불하고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력 역시 기단 확대계획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늘렸던 것이 비용 부담을 키웠다는 지적 또한 나온다.


현재 진에어는 국토부 제재로 신규 노선 확장 및 항공기 도입에 제동이 걸려있는 상태다. 그러나 국제선 여객 성장에 힘입어 매출 1조원 돌파하며 약진했다.


다만 유류비 상승에 따른 원가 상승 압박을 피하지 못했다. 게다가 자연재해로 인해 성수기 시즌 수요 부진이 겹치면서 수익성은 뒷걸음질 쳤다.


최근 진에어는 지난 6개월간 국토부에 제출한 ‘항공법령 위반 재발방지 및 경영문화 개선대책’을 충실히 이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업계에선 진에어가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의 사외이사 권한 강화 등의 경영개선 대책을 내놓은 뒤 국토부에 제재 해제를 요청할 것으로 분석했다.


국토부의 검토, 심리 기간을 감안했을 때 이르면 상반기 중에는 제재가 해제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