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동의한방병원서 예방약재100재 기부 받아

시민 면역력 강화 위해 청폐배독탕·옥병풍산 등 한약재 전달
이관희 기자 | 0099hee@segyelocal.com | 입력 2020-07-13 14:0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윤화섭(왼쪽) 안산시장은 김철수 동의한방병원장에게서 한방예방 약재를 받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청

 

[세계로컬타임즈 이관희 기자] 안산시는 안산동의한방병원으로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노인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청폐배독탕 50재와 옥병풍산 50재 등 한방예방약제 100재(3천만원 상당)를 기탁 받았다.


단원구 고잔동에서 지난 2016년 개원한 동의한방병원은 한방신경정신과·한방내과·한방재활의학과 등 10개 과목을 진료하며 끊임없는 연구로 시민 건강증진과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동의한방병원이 기탁한 청폐배독탕은 코로나와 감기·독감 등 호흡기 염증성 증상 치료에 쓰이는 한약재로서, 최근 대한한의사협회에서 발표한 ‘코로나19 한의 진료 권고안의 코로나19에 대한 한약 처방 치료법에 포함되기도 했다.

옥병풍산 역시 호흡기가 예민한 사람에게 면역력 향상을 위해 권하는 약재다.

지난 10일 시장실에서 전달 받은 윤화섭 시장과 김철수 동의한방병원 대표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나눔 실천과 시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김 대표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노인들의 면역력이 우려돼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어려울 때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하고 이겨내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기탁 받은 한방예방약제는 성인 100명이 15일간 복용할 수 있는 양으로, 기부자의 뜻에 따라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들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윤 시장은 “각계각층에서 전해오는 다양한 기부와 후원에 감사드린다”면서 “면역력에 취약한 노인들의 건강이 염려되는 시기에 감염 예방을 위해 도움을 주신 동의한방병원의 고마운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안산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