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유행 조짐…정부-지자체 “대책 전폭 지원”

행안부, 관계부처·지자체 합동 긴급영상회의…“인력·시설에 예산 즉시 투입”
최경서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0-02-22 14:50: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계조(오른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22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대비 지자체 관계기관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행안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치료 병상과 의료인력 추가 확보 등을 집중 논의했다.


2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 주재로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 17개 시·도 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전날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청도 지역의 감염병전담병원 지정과 역학조사관 확충·고위험군 자가격리 방안·시설 폐쇄·격리에 따른 손실보상 지원방안·마스크 구매·공급 및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다른 지역으로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모든 지자체의 치료병상·의료인력·격리시설 확보 실태도 점검했다. 

또한, 필요한 인력·시설 등 장비 확보를 위해 지자체 자체 재원인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 및 재해구호기금을 즉시 활용하도록 조치했으며, 정부도 예비비 등의 신속한 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가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지자체에서 건의한 사항과 현장의 애로사항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의 효과적 대처를 위해 행안부의 '대책지원본부'를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격상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