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절대적 협력 요청되는 ‘코로나 통제’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0-08-25 14:12: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가 매섭다. 연일 수백명씩 늘고 있다. 

확산세가 신천지 때보다 더 큰 위기라고 판단한 정부는 19일부터 수도권의 2단계 거리두기를 권고에서 강제로 강화했다.

대규모 실내외 모임이 금지되고, 고위험시설 영업은 중단해야 한다. 

정부는 현 단계를 통제하지 못 한다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급속히 확산될 수 있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시민들의 절대적 협력이 요청된다. 

예컨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기존 서울과 경기 지역 외에 전국 지자체까지 확대 적용되고 있다.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PC방 등 12종의 고위험시설은 물론 도서관과 박물관 등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도 중단된다.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대면 모임도 원칙적으로 불가하고, 수도권 소재 교회에 대해선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고, 그 외의 모임과 활동은 금지된다. 

시민 모두의 협력이 요청되는 대목이다.

한동안 잦아들던 코로나19가 다시 창궐한 것은 방역수칙을 무시한 교회 탓이 크다. 

일부 교회에서 교인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닥다닥 붙어 찬송가를 부르거나 소모임 혹은 식사를 함께 하면서 화를 키웠다. 

정부도 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 

여름 휴가철에 임시공휴일(17일)을 만드는가 하면 외식 할인쿠폰 등을 뿌렸다. 

정부가 사회 전반에 ‘코로나는 이제 끝났다’는 착각이 들도록 느슨한 분위기를 조장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뒤늦게 정부는 신속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범부처 수도권 긴급대응반을 가동한 데 이어 병상도 528개를 추가로 늘려 2000개 이상을 확보했다고 한다. 

이런 실정에서 경기도의 발빠른 대처가 주목된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도내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최근 광화문 집회 지역 방문자에 대해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을 것도 함께 명령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최해영 경기남부경찰청장 등과 함께한 최근 합동 기자회견에서 "지난 상반기 큰 위기를 힘겹게 넘긴 이후 두 번째 고비가 찾아와 우려해왔던 제2차 대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경기도와 도교육청, 남부지방경찰청의 협력 모델을 긍정 평가한다. 

코로나19는 이번 주가 중대 고비다. 방역당국은 의료체계를 재정비해 중증환자 병상과 생활격리시설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도 시급한 과제다. 

시민 각자는 물론 의료계도 파업·휴업을 보류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길 바란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