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4ᆞ16 세월호 4주기에 축제 파문

음식점 오픈 기념 가수 홍진영 초청공연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18-04-14 14:14: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완주군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인 4월 16일에 개최할 축제 포스터.
[세계로컬신문 조주연 기자] 전북 완주군이 4월 16일 세월호 4주기에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혀 파문이 일 전망이다.

 

완주군은 이서면 전북혁신도시에 음식테마거리 조성사업에서 시작됐다며 16일 총 오픈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가수 홍진영을 초청하는 등 혁신거리 음식점 오픈을 알리는 문화공연을 오후 6시부터 벌일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한 주민은 “하필 왜 세월호 4주기에 이런 행사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정치인들도 이날 만큼은 선거운동을 자제하며 추모하겠다고 선언하는 분위기에 너무 개념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