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 빈도 지역 특별 점검

행안부, 22일~29일 관계기간 합동으로 실시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19-10-21 16:25: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보행노인 교통사고 다발지역 사고 상위 지역인 15건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해 16명이 부상당한 부산시 부산진구 서면역 주변. (지도=행안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전체 보행 사망자 가운데 노인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4년 48.1%에서 2016년 50.5%, 2018년 56.6%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수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 보행자에 대한 비중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해 7건 이상의 노인 보행자 관련 교통사고가 일어났거나, 노인 보행자 사망자가 2명 이상 발생한 전국 47개 지역을 우선 위험지역으로 선정해 행정안전부는 22일부터 29일까지 행안부, 경찰청, 지자체,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단은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교통안전시설 진단, 위험 요인 등을 분석해 현장별로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개선방안은 해당 지자체에 전달되며 연말까지 개선을 권고하게 된다. 

행안부는 지자체 예산이 부족할 경우 예산 지원도 할 계획이다. 

한편,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해 반경 200m 이내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3건 이상이거나 사망사고가 2건 이상이었던 529개소 사고 2,156건을 분석한 결과, 병원 주변 654건(31%)과 시장458건(21%), 역·터미널·대중교통시설 주변330건(15%), 노인시설 주변 304건(14%)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 생활안전정책 관계자는 “분석결과 노인들이 자주 다니는 병원이나 시장을 중심으로 사고가 많았다”면서 “현장점검을 통해 구조적 문제는 없는지 살펴보고 신속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자료=행안부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