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등 대중교통 실내공기질 측정 의무화

환경부, 초미세먼지 기준 신설 등 관리법 하위법령 3일부터 시행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4-02 14:16: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환경부는 지하철·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의 내부와 실내공간의 실내공기질 측정을 의무화 했다.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지하철·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차량의 내부 공기질 측정이 의무화되고 실내 공기질 권고기준도 한층 강화됐다.


2일 환경부에 따르면 대중교통차량 내부의 초미세먼지(PM2.5) 권고기준 신설 등을 담은 개정 '실내공기질 관리법' 하위법령을 오는 3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하위법령은 지하철·철도·시외버스 등의 대중교통 공기질 측정을 의무화했지만 시내버스·마을버스 등은 공기질 측정 의무화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운송사업자는 보유차량 또는 편성의 20%에 해당하는 차량의 실내 공기질(초미세먼지·이산화탄소)을 매년 1회 이상 측정해 보고해야 한다.


대중교통차량의 실내 초미세먼지 권고기준도 50㎍/㎥로 신설됐다. 과거 미세먼지(PM10) 기준으로 150~200㎍/㎥에 달하던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이 초미세먼지(PM2.5) 단위로 변경된다.


전국 모든 지하철역 승강장에 초미세먼지 자동 측정기가 내년 3월31일까지 설치되고, 4월 1일부터 측정 결과가 지하철역 안의 전광판과 실내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번 하위법령 개정으로 연면적 430㎡ 이상인 모든 유형의 어린이집과 실내 어린이 놀이시설이 '실내공기질 관리법' 적용을 받게 된다. 


당초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라 공기질을 관리해야 하는 어린이 시설은 일부 유형(국공립·직장·법인·민간) 어린이집으로 제한됐었다.


환경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하위법령 개정으로 대중교통의 공기질 관리가 강화되고 실시간 실내공기질 측정과 정보공개가 명확해졌다”며 “실내공기질 개선에 속도를 내 국민 건강보호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