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휴양지, 불법 야영·숙박업소 무더기 적발

미신고·무허가 등 67곳 단속…“불법행위 엄정 처벌”
최경서 | noblesse_c@segyelocal.com | 입력 2019-08-13 14:32: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경기도 청사 모습.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경기도 주요 휴양지에서 등록 절차를 밟지 않은 채 운영된 불법 야영시설에 더해 안전성 검사를 거치지 않고 워터에어바운스(물미끄럼틀)을 설치한 유원시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는 13일 특별사법경찰단이 지난달 8일~19일 실시한 휴양지 야영장·숙박시설 불법 운영 등 위법행위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는 특별사법경찰단 11개 수사센터 24개반 94명을 투입해 경기도 미신고·무허가 등 불법 운영 의심업체 200곳을 수사한 결과, 무려 67곳에서 68건의 불법행위가 확인됐다. 

적발된 불법행위는 유형별로 △미등록 야영장 16건 △무허가(미신고) 유원시설 6건 △미신고 숙박업 26건 △미신고 음식점 영업 20건 등이다.

‘관광진흥법’에 따라 미등록 야영장을 운영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징역 2년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주어진다. 또한 무허가 유원시설을 설치 및 운영하다 적발될 때는 최대 징역 3년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미신고 숙박업을 운영하다 적발되면 ‘공중위생법’에 의거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형이 주어지고, 미신고 음식점을 운영하다 적발될 경우 ‘식품위생법’에 의거 최대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에 경기도는 해당 업체들을 모두 형사입건 및 검찰에 송치하고 해당 위반 사실을 관할 행정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미신고·무허가 등 불법 운영 업체들은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공정하지 못한 방법으로 이익을 취하는 등 불법 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이에 대해 강력한 수사를 거쳐 엄정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