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 노숙인 돈 횡령”…엄중 징계 촉구

우복련, 대구시·대구시사회서비스원에 재발방지 요구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7-09 14:3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우리시민복지연합 심벌.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우리시민복지연합(우복련)은 노숙인 재활시설인 대구시사회서비스원 산하 ‘희망마을’에서 사회복지사(생활지도원)가 거주인의 돈을 몰래 인출한 사건에 대해 대구시와 대구사회서비스원에 철저한 조사와 엄중 징계·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9일 우복련에 따르면 이번 사회복지사 횡령사건은 희망마을 사회복지사가 지난 2월부터 30여 차례에 걸쳐 거주인 몰래 940여만 원을 인출해 개인용도로 사용한 사건으로, 이 후 희망마을은 해당 사회복지사를 고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으며 피해자도 사회복지사를 고소했다.

우복련은 성명서를 통해 피해자는 분실·도난 등을 우려해 자신의 통장과 체크카드를 생활관 사무실에 맡겼고, 피해자의 개인 비밀번호를 기억하고 있던 사회복지사가 피해자의 체크카드로 30여 차례에 걸쳐 940여만 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

이에 희망마을 운영재단인 대구시사회서비스원 관계자는 “최근 거주인의 피해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희망마을뿐만 아니라 노숙인요양시설 ‘보석마을’과 정신요양시설 ‘아름마을’의 거주인 보관금 실태를 전수조사할 예정”이라며 “횡령여부가 사실일 경우 7월 중순에 열리는 인사위원회에 관련자들을 징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에서 건강과 복지포럼을 열고 있다. 사진은 기사 특정사실과 무관함. (사진=우복련 갈무리)

우복련은 이번 사건은 ‘인지능력이 있는 거주인이 자신의 통장 잔액이 맞지 않아 이를 관리자에게 알리면서 비리를 알게 됐다’는 사실이 중요한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피해 거주인이 몰랐거나 인지·판단능력이 없었다면 이 사건은 조용히 묻혀버렸을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대구시사회서비스원과 희망마을의 관리소홀은 질타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한, 유사 시설들의 거주인 금전관리도 희망마을과 유사하게 독립관리자와 위임관리자로 구분해 관리한다”며, “이번 사건은 독립관리자의 통장관리에 빈틈이 발생해 생긴 문제지만, 만약 인지능력이 떨어지고 금전관리가 힘든 중증장애인·치매 거주인 등의 경우는 더욱 취약할 수 있어 신속한 전수조사를 통한 진상 파악을 요구하고 나섰다.

우복련 관계자는 “거주인 돈을 몰래 빼돌린 사건은 이전에도 발생해 왔고, 대구시사회서비스원이 희망원 3개 시설을 운영해도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발생해 더욱 충격을 줬기 때문에 추가 피해 여부 등 진상을 총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집중적으로 조사해 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한다”면서 “거주인마다 보관금 규모가 천차만별이고, 특히, 코로나19로 외출·외박·면회 등이 금지된 상황에서 보관금 뿐 아니라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할 개연성이 대단히 높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어 “희망원 3개 시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관련자 엄중 징계 그리고 비리근절을 위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3개 시설 전수조사는 신속·정확·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번 기회에 또 다른 비리와 인권문제가 있는지를 함께 점검해 엄중 처리할 것과 희망원 3개 시설의 탈시설과 장애인자립주택·돌봄 정책 등에 대한 철저한 감시를 이어나갈 것”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