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더민주당 "적폐 청산의 지금도 세월호 참사는 진행 중"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논평
김수진 기자 | neunga@naver.com | 입력 2018-04-16 14:38: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더불어민주당 로고.

 

[세계로컬신문 김수진 기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김인제 대표의원)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16일 추모 논평을 발표했다. 

 

이들은 "적폐를 청산해나가는 지금도 우리에게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서울시와 긴밀히 협조해 비극적인 재난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 안전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대한민국 이정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논평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김인제 대표의원)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5명의 미수습자 및 299명의 희생자, 그리고 유가족분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

 

2014년 4월 16일 아픈 그 날로부터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까지도 우리 국민들의 가슴속에는 그날의 아픔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우리는 지난 4년간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으로 국가의 존재이유에 대해 생각하게 됐고 무너진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와 청소년부터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온 국민이 모두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갔다.

 

국민의 손으로 세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기존의 적폐를 하나 둘 씩 청산해가는 지금도 우리에게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권을 지키기 위해 이를 헌법에 적시하는 개헌을 추진 중이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지진 대책과 같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해야 할 일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해나가고 있다. 최근 서울을 뒤덮으며 시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미세먼지를 법정 자연재난으로 분류하는 ‘서울특별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개정을 추진하고 살균제 계란 파동과 유럽발 간염 파문 햄·소시지에 대한 대책으로 전국 최초로 ‘서울시 먹거리 기본조례’를 도입했다. 또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석면과 노후시설 점검을 위해 ‘서울시교육청 교육안전 기본조례’를 개정하는 등 법과 제도를 정비하며 시민들의 안전을 직접 챙기고 있다.

 

나아가 서울시의 재난안전 컨트롤타워가 적재적소에 가동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긴밀히 협조하고 안전에 대한 예산을 적극 반영하는 등 비극적인 재난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안전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앞으로도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선도적인 조례와 정책으로 서울시민의 안전을 보장하여 대한민국이 안전하고 사람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설 것이다. 이를 위해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의 이정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같이 하며 다시 한 번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2018. 4. 16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공보부대표 김경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