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제품·세탁서비스 분쟁…53% ↑ 사업자 책임

제조·판매업자 ‘제조 불량’-세탁업자 ‘세탁방법 부적합’ 최다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3-20 14:3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섬유제품심의위원회 심의결과 사업자 책임이 53%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섬유제품·세탁서비스 관련한 소비자 분쟁의 53% 이상이 사업자 과실이며, 소비자의 책임은 17%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심의 요청 5,004건을 심의한 결과, 섬유제품·세탁서비스 관련 소비자 분쟁의 절반 이상이 제품 부량이거나 세탁 과실이었다. 


제조·판매업자의 책임이 43.3%, 세탁업자의 책임이 9.7%였고, ‘취급 부주의’ 등의 소비자 책임은 17%에 불과했다.


제조·판매업자의 하자별 유형은 ▲제조불량 36.1%(784건), ▲내구성 불량 31.2%(676건), ▲염색성 불량 24.6%(533건), ▲내세탁성 불량 8.1%(173건)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제조불량’ 784건 중 상표·로고·장식 등의 ‘접착 불량’ 109건, ‘내구성 불량’ 676건 중 ‘털빠짐 하자’는 95건으로 2018년도에 비해 각각 51.4%, 61.0% 증가했다.


한편 책임소재가 세탁업자로 심의된 482건의 유형은 ▲세탁방법 부적합이 55.4%(267건), ▲용제·세제 사용 미숙 11.6%(56건), ▲오점 제거 미흡 9.1%(44건), ▲후손질 미흡 6.8%(33건) 등의 순이었다.


심의 요청된 품목으로는 ▲점퍼·재킷이 13.6%(681건), ▲바지 5.9%(296건), ▲셔츠 5.9%(293건), ▲코트 4.5%(224건), ▲원피스 3.3%(163건) 등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의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제품에 부착된 취급 주의사항을 확인·준수하고 세탁 의뢰할 때에는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야 한다”면서 “세탁된 제품은 가급적 빨리 회수해 하자 유무를 즉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