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전 인근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꼭 기억하길

박문희 소방교
편집부 기자 | | 입력 2019-07-03 14:42: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박문희 소방교
소방용수시설은 비상소화장치·소화전·저수조 등의 시설로 소방차의 물 저장능력 한계에 대비해 화재 발생 시 원활한 소방 활동을 위해 마련된 시설을 말한다.

 

펌프차에 적재할 수 있는 물은 3000ℓ, 물탱크차는 4500로 오래 사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화재발생 초기에 소방용수시설 사용이 불가능하면 자칫 참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위급 상황에 아무런 지장없이 사용 가능한 상태가 유지돼야 한다.

 

하지만 길을 지나다보면 지금도 소화전 주변으로 차량들이 불법 주·정차 돼 있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잠깐인데 설마 아무 일 없겠지’라고 생각하는 무사 안일주의, 안전 불감증의 사고 방식이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해 5월 1일부터 소화전 주변을 포함한 4대 불법 주·정차를 신고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 앱을 활용한 주민신고제가 운영되고 있다.

 

소화전 5m이내에 주·정차된 차량을 발견했을 때 신고는 안전신문고 앱을 실행해 위반 유형을 선택한 후 촬영하는데, 1분 이상 간격을 두고 사진 2장을 첨부해 제출하면 된다.

 

행안부는 주민신고제에 맞춰 안전신문고 앱을 개선하고 소화전 5m 이내 도로 연석이 눈에 잘 띄도록 적색으로 도색했다.

 

▲서울 도심 소화전 앞에는 차량이 정차해 있다. 오는 8월부터 소방시설 주변에 불법 주정차를 하면 8~9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진=뉴시스)

오는 8월 1일부터 단속 과태료 금액도 4만원에서 8만원으로 2배 상향 조정되는 등 소방용수 시설 불법 주·정차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집중적인 계도와 단속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사회의 안전 불감증 관행을 변화 시키려는 스스로의 노력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소화전 주변은 무조건 불법 주·정차 금지 구역임을 한번 더 인지하고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한민국이 선진 국가이며 선진 시민이라면 이에 맞는 안전에 대한 철저한 국민 의식 변화가 요구되는 시점이 아닐까 싶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