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생활형 SOC 정책 본격화

6일 대전시 확대간부회의…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성실 협력도 주문
오영균 기자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11-06 14:42: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옛 충남도청사에서 11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오영균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 삶의 질 향상과 밀접한 생활형 SOC(사회간접자본) 정책에 정부가 추진 중인 생활형 SOC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정책에 적극 참여할 것을 지시했다.


6일 옛 충남도청에서 가진 11월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지시한 의도는 정부가 내년도 문화·체육시설과 복지시설 확충, 노후 산단 재생 등 기반시설에 8조 7,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여진다.


정부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은 기존 토목중심의 SOC와는 달리 정주여건과 관련된 체육시설 및 도서관 등에 투입하는 사업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로 실질적으로 국민의 삶의 질도 개선하는 것이 목표다.

 

허 시장은 이날 “대상 사업을 너무 제한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정부가 추진한 의도를 파악하고 공모에 응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며 “SOC를 기본으로 넓게 해석하고 복합적 기능을 담아내도록 면밀히 검토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시의회와 성실한 교류협력으로 내년도 사업이 잘 전달되도록 힘 쓸 것도 당부했다.


허 시장은 “시정 계획을 성실하게 잘 전달해 시민을 위한 사업임을 이해시키도록 실국장과 직원 모두 충실히 대응하라”며 “또 이를 기회로 시의회와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정립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겨울을 앞두고 동절기 시민안전 대책 마련과 함께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한 정책 마련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이제 겨울이 시작되면서 우리 사회가 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여러 분야를 다 살펴야 한다”며 “특히 시민이 안전한 사회가 되도록 모든 실국이 특별히 노력하라”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에 따른 내년 대전방문의 해 행사대책 마련, 국정감사 지적사항 대응책 수립 등 현안을 지시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오영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