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전동 킥보드 시범사업 이대로 괜찮나

면허증 없이 고속 주행에 시민들 ‘눈총’…안전장비 않고 도로주행도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19-06-05 14:58: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킥보드 이용자가 헬멧 등 아무런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고 도로를 달리고 있다. (사진=이효진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시 강남구는 시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공유 킥보드 시범사업을 무료로 실시했다.


지난 5월 한달동안 진행된 조치는 근거리 또는 교통 체증으로 인한 이동에 편리함을 주기 위해 시작했지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전동 킥보드를 이용할 경우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안전장비를 착용해 차로에서 주행이 가능하지만 실제로는 면허증 소지도, 안전장비 착용도, 차도에서 주행하는 경우도 드물다.

이에 대한 단속도 애매할 뿐 아니라 이용자의 안전교육 역시 미흡한 상태로서, 전동 킥보드는 오히려 거리를 질주함으로써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수단이 되고 있다.

강남구의 공유 킥보드 이용은 만 14세 이상이 가능하며 해당 앱을 설치한 후 면허증을 찍어 올리고 결제카드 번호를 입력 한 후 거치 위치를 확인하고 예약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 미성년 학생들이 부모님 면허증을 찍어 올린 후 부모님 카드를 등록해 사용하는 경우가 있어 문제 소지가 많다.

실제로 강남구 일대에서는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타고 다니는 경우를 적잖이 볼 수 있으며, 단속 또한 전혀 이뤄지지 않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거치 위치가 아닌 아무 곳에나 두고 가는 경우가 많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도 많다.

강남구에 근무하고 있는 이 모(42) 는 “시민들 편의를 위한 사업으로 알겠으나 거리 아무 곳이나 주차돼 있는 것도 불편하고 빠르게 인도를 질주하는 사람들 때문에 위험하고 조심스럽다”며 “특히 교복을 입은 아이들이 안전장비 없이 달려가는 모습은 정말 위험해 보이고 전동 킥보드 이용자의 책임의식이 없는 것처럼 보인”며 불편함을 토로했다.

다양한 지역에서 공유 킥보드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무분별한 증가보다 사업을 시작하게 된 취지에 맞춰 안전교육 등이 우선적으로 개선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전동 킥보드가 길가에 방치돼 있는 모습. (사진=이효진 기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