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커피향과 달콤함 가득~”…대구, 커피도시로 변신

엑스코에서 ‘제9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대구 디저트쇼’ 동시개최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19-11-29 17:00: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대구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로스팅 전문 '이명재커피' 부스에 많은 관람자가 시음을 기다리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커피 문화가 오래된 대구를 '커피도시'라고 부를만큼 대구의 커피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에 대구 엑스코에서 28일부터 ‘제9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와  ‘2019 대구 디저트쇼’가 함께 열리고 있다.

 

▲ 박람회에 수입된 생두가 커피자루에 담겨 쌓여 있다. 
▲ 커피머신 전문 업체 직원이 머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과 개인이 직접 연마한 솜씨로 기량을 펼치는 커피집까지 대구는 그야말로 커피 산업의 집결지라고 할 수 있다.

 

▲ 핸드드립 커피를 시음하고 있다.

매년 열리는 커피박람회를 찾는 시민들의 발길도 커피에 대한 관심도를 알 수 있을만큼 끊이지 않는다. 커피도 트렌드가 있어 맛뿐만 아니라 유행에 민감한 커피 마니아들에게 늘 주목을 받고 있다.

 

▲ 커피의 성질과 핸드드립에 관련해 전문가가 설명하고 있다.

올해도 ‘바리스타어워드’가 열리고 ‘핸드드립대회’와 ‘커피로스팅대회’ 까지 함께 열려, 나흘간 개최되는 박람회가 지루함 없이 매일 볼거리를 제공한다.

▲ 전국학생바리스타대회도 열리고 있다.
▲ 올해 처음으로 개관한 장애우·시니어 바리스타가 운영하는‘대구 커피 상생관’이 진행되고 있다.

함께 열리고 있는 디저트쇼는 말 그대로 달콤함과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케이크·쿠키들이 가득하다.

특히 요즘 유행하는 마카롱과 전통 과자에 많은 관심을 보인다.

 

▲ 베이커리 전문 업체 제방사가 페스트리를 선보이고 오븐에 관해서 설명하고 있다.
▲ 스콘 등 디저트가 맛있게 구워져 전시되고 있다.

참가자들은 “대구 자체의 프랜차이즈 업체와 성장하고 있는 개인 업체들이 자신들의 실력과 마케팅으로 홍보하고 뽐내는 자리로써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며 기대를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