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개 사업장 점검 중 고발 3건, 과태료 2건 등 24개 업소 처벌

경남도, 봄철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24개소 적발

최옥성 기자 | chos66@daum.net | 입력 2018-04-13 15:12: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신문 최옥성 기자] 경남도가 지난달 19일부터 최근까지 한달 간 시·군과 합동으로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등 72개소를 점검해 24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와 시군이 합동으로 19개반, 38명의 점검반을 투입해 비산먼지 발생신고 사업장, 대형 건설공사장 및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사업장 등 72개소를 집중적으로 추진했다.

중점 점검사항은 비산먼지 발생사업 신고(변경신고 포함) 이행 여부, 방진벽, 방진망(막) 설치 및 방진덮개 복포 여부, 세륜·측면살수 시설 설치 운영 여부, 사업장 내에서의 폐목, 폐자재 등의 불법 소각 여부였다.

도는 이번 점검에 적발된 24개 사업장 중 위반행위가 중대한 3개 사업장은 고발 등 사법 조치하고 2개 업체에 대해 과태료 120만원 부과, 경미한 위반업소에 대해 개선명령 등 관련법에 따라 처리했다.

이와는 별도로 경남도는 미세먼지가 심하게 발생하는 시기에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정영진 경남도 기후대기과장은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환경 관련법을 위반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하는 등 미세먼지 걱정 없는 깨끗한 대기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