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예산 1조218억 투입 '지역경제 살리기' 총력

강임준 군산시장, 최대규모 확보…지역산업 체질개선·도약 발판 마련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19-01-08 15:12: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임준 군산시장.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융·복합 미래 신산업 등 역대 최대 규모의 국가예산을 확보한 전북 군산시는 이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다하기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8일 군산시에 따르면 올해 국가예산으로 전년 대비 115억 원이 증액된 1조 218억원을 확보했다"면서 "새만금 개발, 문화·관광 및 도시재생 분야 예산을 대거 확보해 지역산업의 체질개선과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역 산업구조를 미래 신산업으로 재편하고, 신재생 에너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친환경 고기능 상용특장부품 고도화사업(45억원)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구축(20억원)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 및 평가기술 개발 사업(15억7000만원) 등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중 군산조선소와 GM 군산공장 가동 중단으로 처한 위기를, 중대형 상용차부품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16억원), 전기동력자동차 전기전장 산업생태계 구축사업(15억원), 중소형 선박기자재 품질 고도화 센터 구축사업(20억원) 등으로 극복할 방침이다.


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35억원)과 소상공인 스마트 저온창고 건립(1억6000만원) 사업도 예산을 확보함에 따라 골목상권 살리기와 소상공인 지원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새만금산업단지 장기임대용지 조성 사업(272억원) 예산 확보로 기업유치를 위한 추가 용지매입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여기에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새만금 투자여건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기업유치 및 일자리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농어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맥주보리품종 이용 국산맥아 산업화 사업(2억5000만원), 수산물 처리 저장시설(10억원), 명품 김 가공 공장시설(18억원), 군산 해역 해삼서식장 조성사업(8억원)이 추진된다. 


해양레저체험 인프라 구축 및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광역 해양관광레저 체험단지 조성(10억원)과 어촌 뉴딜 300사업(70억원)도 진행된다. 


이 밖에도 시민들의 쾌적하고 안전한 삶을 위해 군산 창성동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 정비(7억5000만원), 군산항 폭풍해일 침수방지 사업(55억원),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22억5000만원) 예산도 확보됐다. 


강 시장은 "고용산업위기 극복과 자립도시 군산 비전 실현을 위해 국가예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며 "이와 함께 목적예비비 및 정부 추경 등 추가 예산 확보를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