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 갈림길에 반사판 설치…“안전확보 도움”

후방사각지대 감시 가능해져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10-19 15:16: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골목갈림길에 설치한 안심유도 반사판. 도로명주소 확인과 후방사각지대 감시가 용이하다는 평가다.(사진=대구 서부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대구 경찰은 골목 갈림길에 반사판을 설치해 시민 안전을 확보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안심유도 반사판 설치 시 통행자들의 후방 사각지대 감시가 쉬워질 수 있다는 평가다.

 

대구 서부경찰서는 올해 초부터 도로명주소 로고젝트, 주소간판 설치 등에 셉테드(CPTED) 기법을 활용한 환경 설계를 이용해 신고자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셉테드 기법’이란 구도심이나 좁고 어두운 골목길·낡고 칙칙한 담장·방치된 공터 등 취약 지역의 디자인을 개선해 심리적·물리적으로 범행 기회를 차단하고, 이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심리적 안전감을 주는 범죄예방 환경 디자인(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을 말한다.


서부서는 이 기법을 꾸준히 실천해온 결과 작년 동 기간(9월) 대비 112신고 출동 도착시간이 8.9%(24초) 감축되는 효과를 얻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주민 친화적으로 한 발 더 다가서기 위해 ‘안심유도 반사판’을 설치했다는 설명이다.


‘안심유도 반사판’은 ‘스탠미러’ 재질로 구성돼 사물을 거울처럼 선명하게 반사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이를 골목 갈림길에 설치하면 도로명주소 확인이 편리하며 후방사각지대를 감시할 수 있어 주민의 체감안전도 향상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서부경찰서가 골목갈림길에 설치한 '안심유도 반사판'으로 도로명주소 확인과 후방사각지대 감시가 용이하다.(사진=대구 서부서 제공)


최근 대구 낙후 지역 중 하나인 인동촌 시장 골목길 4곳에 설치가 완료됐다. 인동촌 시장은 정비사업 미비로 골목길이 개미굴처럼 얽혀있어 CCTV와 보안 등 확충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곳이다. 대구 경찰은 이번 환경개선을 통해 주민의 체감안전도 향상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