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2021년도 예산안 심사 돌입

이희창 예산특별위원장, 올해 성장세 이어갈 수 있도록 심사
신선호 | sinnews7@segyelocal.com | 입력 2020-12-04 15:2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양주시의회는 2일 제324회 정례회 예산특별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 본격 착수했다.(사진=양주시의회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양주시의회는 2일 제324회 정례회 예산특별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 본격 착수했다.

양주시가 제출한 2021년도 예산안 총 규모는 9,076억 원으로 올해 본예산 9,193억 원대비 117억 원(1.27%) 줄었다.

내년도 예산안 9,076억 원 중 일반회계는 7,946억 원이고 특별회계는 1,130억 원으로 나타났다. 특별회계는 수도사업 공기업 운영 효율화로 사업비를 절감하고 하수도 공기업 주요 국고보조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국비가 큰 폭으로 줄어 올해 대비 470억 원(29.41%)이나 감소했다.

일반회계 기능별 세출예산의 비중을 살펴보면, 사회복지분야 3,026억 원(38.08%),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760억 원(9.57%), 교통 및 물류분야 734억 원(9.24%) 순으로 3개 분야에 중점 편성됐다.

내년에 양주시는 여성·청년·아동 등 취약계층 배려하고, 방성-산북 간 도로 확포장 공사 등 동서 균형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일자리 창출 및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철7호선 건설사업 및 GTX-C 노선을 확충하는 등 광역교통 분야에 집중 투자하여 도약하는 양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희창 예산특별위원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양주시는 경기도 시군종합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며 “내년에도 올해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두고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예산특위는 첫 날인 2일 홍보정책담당관, 감사담당관, 기획행정실, 읍면동 예산 심사를 마친 가운데 ▲3일 교통안전국, 도시주택국 ▲4일 일자리환경국, 도시성장전략국 ▲8일 복지문화국, 보건소 ▲9일 농업기술센터, 평생교육진흥원 ▲11일 도시환경사업소 순으로 예산안 심사를 벌일 예정이다.

양주시의회는 오는 11일까지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 짓고 계수조정을 거친 뒤, 17일에는 올해 제4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선호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