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캔다] 인천 서구·시의회 등 행정광고 논란

공정한 기준 없이 특정 매체 몰아주기 구태 여전
“행정광고 정보공개 통해 시민혈세 사용내역 캘 것”
최성우 기자 | kso0102280@naver.com | 입력 2020-02-20 15:27: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인천 서구청 전경. (사진=서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성우 기자] 인천 서구에서 행정 홍보를 진행하면서 서구청·서구의회·기자단 이름으로 4개 신문사에서 독점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20일 현재 서구청에는 민간 기자단이 다수 있으나 행정홍보 담당 공무원은 홍보 예산을 배정하는 관계로 평가를 하고 있다. 출입 매체에 대해 네이버 포털·기사 횟수·출입기간·홍보능력 등을 분석해 광고를 배정하고 있는 것.

그런데 서구청·서구의회는 매년 1월 초에 4개 신문사에만 광고 배정을 하고 있어 특혜 의혹도 일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특정 신문사에서 구청에 관한 부정적인 내용을 기사화하자 담당 공무원은 해당 기자에게 연락해 기자 메일로 광고를 지원하는 방식을 통해 기사를 삭제토록 하는 등 광고로 기자를 관리한 것이 포착됐다.


이같은 사실은 구청의 한 출입기자가 "구청에 대해 부정적인 기사를 쓰니까 바로 광고를 지원해줘서 후속 기사를 쓸 수가 없었다"고 귀띔해 드러났다.

이에 대해 서구 관계자는 “4개 신문사에 신년광고를 준 것이 맞다"며, "구청을 자주 방문하고 주요행사에도 많이 참석한 관계로 광고를 배정했다"고 토로했다. 

 

서구 의회 관계자도 “의장과 상의해 4개 신문사에 배정했고, 구청 광고 배정도 참조했다”고 밝혔다.


이에 본지 '끝까지 캔다' 취재팀은 행정광고 정보공개를 토대로 특혜 의혹이 있는지를 밝혀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 관공서에서 시민의 혈세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끝까지 밝혀낼 방침이다. 

[탐사보도 ‘끝까지 캔다’ 계속 이어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성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