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 7.01% 상승

전국 평균 상승률보다 0.99% 높아
도내 산청군 10.07% 최고, 거제시 2.48% 최저
최옥성 기자 | chos66@daum.net | 입력 2018-02-12 15:28: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신문 최옥성 기자] 경남도는 도내 5만9535필지에 대한 2018년도 1월 1일 기준 표준지 공시지가를 13일자로 공시했다.

경남도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년대비 7.01% 올라 이는 전년도 경남 표준지 공시지가 6.78%보다 0.23% 소폭 상승했고 올해 전국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 6.02%보다는 0.99% 높은 상승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표준지 공시지가는 지난해 9월부터 약 6개월간 한국감정원과 지역별 담당 감정평가사가 직접 조사·산정한 것으로 소유자 및 시·군·구의 의견청취, 중앙부동산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시·군·구청장이 산정할 개별공시지가와 보상평가 등의 기준이 되며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과세기준과 부담금 부과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도내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산청군(10.07%), 함양군(8.76%), 사천시(8.70%) 순으로 높았으며 거제시(2.48%)가 가장 낮았다.

2018년도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은 실거래가 상승률을 반영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며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 개통과 밀양 나노국가산업단지, 항공국가산업단지, 항공 MRO 지정 등 개발사업 활성화, 산청의 전원주택 개발붐, 용도지역변경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 등이 주요 상승요인으로 분석된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및 표준지 소재 시·군·구 민원실에서 다음달 15일까지 열람할 수 있으며 같은 기간 동안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한편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산정하는 도내 401만 필지 개별공시지가는 2월부터 적정가격을 산정한 후 지가검증·열람 등을 거쳐 오는 5월 31일 시장·군수·구청장이 결정·공시하게 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