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 추진

2022년까지 사업비 1,529억 투입 등 총력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5-18 15:32: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울진군 환경순환형 가축분뇨병합처리 바이오가스화 시설 조감도. (사진=경북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경북도는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로 공공수역의 수질 및 수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북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현재 13개 시·군 15개소(1일 1,550톤)가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 총사업비 1,529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2022년까지 7개소(800톤/일)를 확충할 계획이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처리방법은 주로 협잡물 제거와 생물·화학적으로 수처리 후 하천으로 방류하는 ‘정화처리’ 또는 ‘퇴.액비화’ 위주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가축분뇨, 음식물폐기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통합 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에너지화 정책으로 전환되고 있다.


현재 영천, 울진 2개소가 가축분뇨를 혐기성 소화 후 바이오가스를 얻어 에너지화 하는 ‘바이오가스화’로 운영 중이며, 생산된 바이오가스를 통해 연간 8,248MW(2019년 기준)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또한, 신·증설 중인 7개소 중 군위 · 성주 2개소도 가축분뇨 · 음식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바이오가스화 할 예정이다.


특히, 성주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설사업은 2019년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총사업비 440억 원을 투입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로써, 에너지화를 통한 가스 판매 등으로 운영비 절감 및 신재생에너지 확충을 기대한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확충은 축산농가의 가축분뇨를 신속히 처리해 주거시설과 인접한 축사의 악취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함으로써 도민의 생활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경상북도는 전국에서 한우생산량은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돼지(3위)·가금류(3위) 등 전국 최대의 축산업 중심지로서 가축분뇨 발생량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환경부담 또한 가중되고 있다”며 “경북도는 이에 발맞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생활환경개선 및 환경보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영천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바이오가스화 시설 조감도(경북도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