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추진…내년 하반기 착공 예정

원전해체산업 육성 허브 역할 수행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4-21 15:40: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가 글로벌 원전해체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는 글로벌 원전해체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21일 국무회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는 ‘원전해체연구소’를 2021년 하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2017년 6월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을 계기로 원전해체 산업의 육성과 해체기술 실증을 위한 인프라로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추진계획에는 ▲경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본원은 부산과 울산 접경지역에 약 73,000㎡ 규모로 건설될 예정 ▲중수로 해체를 연구하는 분원은 경주시 나아산업단지에 약 24,000㎡ 규모로 건설될 예정 ▲ 동 연구소 건설에는 3,223억 원의 사업비 투입 계획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한국수자력원자력 등 공공기관 출연을 통해 법인을 설립하고, 정부·지자체는 설립 이후 R&D 사업을 통해 장비구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원전 해체실적 보유 국가는 미국·독일·일본 3개국뿐이고, 영구정지 원전 173기 중 해체 완료된 원전은 21기에 불과하다.


산자부 관계자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계기로 국가적 차원의 원전해체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며 “기업이 글로벌 해체시장 진출에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