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과 평등”…여성 안전 보장된 도시, 어떤 곳 있을까

서울 양천구, 여성친화도시 사례 공유·확산 간담회 개최
임현지 기자 | hj@segyelocal.com | 입력 2019-10-04 15:4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안전 분야 우수사례 공유·확산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 양천구 여성안전 분야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양천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임현지 기자] 서울 양천구는 여성 1인 가구를 위해 디지털 비디오 창과 현관문 보조키를 지원하는 등 여성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지역을 만들고 있다. 여성이 안전한 환경에서 남성과 평등하게 지역 정책과 발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의 '여성친화도시'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4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여성친화도시 안전 분야 우수사례 공유·확산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여성친화도시란 지역의 정책과 발전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모든 주민들에게 골고루 돌아가도록 여성의 일자리, 돌봄 및 안전 정책을 운영하는 지자체를 말한다.


양성평등기본법 제39조에 근거해 매 5년마다 특별자치시와 특별자치도, 시·군·구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여성친화도시 지정한다. 지난 2009년 익산시와 여수시 등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지난해 말 87개가 지정됐다.


이번 간담회는 여성친화도시 중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확산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6곳의 여성친화도시가 초청됐으며 관련 전문가들도 참석해 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먼저 우수 사례로는 서울 양천구는 여성 1인 가구 대상 '안심홈세트(디지털 비디오 창·현관문 보조키 등 지원)'가 소개됐다. 구는 여성 1인 점포를 대상 범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안전벨' 설치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인천 부평구는 버스정류장 등으로부터 주거지까지 거리를 '500보' 사업지로 선정해 CCTV(영상정보처리기기)·보안등·비상벨 등을 설치했다. 안전한 골목길 환경을 위해 마을게시판·마을지도·쉼터 등을 조성했다. 


광주 광산구는 '내 삶을 바꾸는 안전광산 프로젝트'를 위한 시민안전점검단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재난취약지역이나 안전사각지대 등 생활 안전 위험요소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시 환경을 바꿔 주민 범죄를 방지하고 불안감을 줄이는 '셉테드(범죄예방환경설계)'를 활용해 광주 서구의 골목길 환경도 개선됐다. 뿐만 아니라 해당 구는 여성 역량강화 교육을 통해 여성이 지역안전의 주체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강원 원주시는 원주경찰서로부터 소양교육을 받은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점검을 실시했다. 지난 2013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이후 양성평등정책 추진기반 구축과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환경 조성,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전남 순천시는 위급상황 발생 시 미리 지정해놓은 사람이나 경찰서에 위치가 전송돼 비상 출동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주민 안전한 생활을 보호받을 수 있는 지역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성친화도시의 좋은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하는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안전뿐만 아니라 일·가정 양립, 주민 역량강화, 돌봄 분야 등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여성친화도시가 전 지역에 확산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이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현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