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생활쓰레기 줄이기’ 시민 협조 당부

"생활쓰레기 전량 자체 처리 못하고 있는 실정"
신선호 기자 | sinnews7@segyelocal.com | 입력 2021-01-07 15:43: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의정부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의정부시는 시민을 위한 쾌적하고 청결한 도시환경 조성을 최우선 목표로 다양한 청소행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중 하나로 생활쓰레기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 장암동 소각장(자원회수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7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이런 쓰레기 소각시설 운영에도 도시개발에 따른 생활쓰레기 증가, 특히 2020년은 코로나19라는 사상 유례없는 감염병 사태에 따른 포장(배달) 음식에 따른 일회용품 사용량 증가 및 소각장 노후화로 인해 관내 발생하는 생활쓰레기 전량을 자체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장암동에 위치한 소각장은 일일 소각용량 200톤으로 2001년 준공돼 약 20년간 운영 중으로 시설 내구 연한 초과 및 생활폐기물 발열량 증가로 일일 170여 톤만을 소각하고, 그 외 일일 20여 톤은 수도권매립지, 민간 소각장 등으로 반출해 처리하고 있다.

환경부에서는 소각장 노후화 및 고발열량 쓰레기 반입으로 소각량 감소, 도시개발에 따른 쓰레기 증가,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2020년 시행) 및 매립 사용 종료 예상(2025년 말)으로 2026년부터 수도권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등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계획에 따라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을 명문화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시민들의 일회용품 사용자제, 재활용품 깨끗하게 분리배출, 무단투기 금지 등 생활쓰레기 줄이기 필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

이에 의정부시에서는 생활쓰레기 감량을 위한 노력으로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대상 찾아가는 재활용 체험교실 진행, 공동주택 올바른 분리배출 홍보 등 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만들기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또한, 쓰레기처리 현실화 및 생활쓰레기 줄이기 일환으로 종량제 봉투 가격을 단계적(2020~2024년까지)으로 20리터 기준 620원에서 840원까지 가격 인상도 추진하고 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안정적인 폐기물처리를 위해서는 시민분들의 생활쓰레기 줄이기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며, 재활용률 증대를 위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 의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교육과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민과 함께 깨끗한 의정부시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선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