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도시첨단산단, 신재생 친환경단지로 조성

국내 최대 수열에너지 활용…온도에너지 회수, 건물 냉·난방 활용
이배연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0-06-05 15:47: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재명(왼쪽 다섯번째) 경기도지사와 임병택(오른쪽 다섯번째) 시흥시장, 박승원(오른쪽 네번째) 광명시장, 박재현 (왼쪽 세번째)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이헌욱 (왼쪽 두번째)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5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기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배연 기자] 경기도는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49만4,000㎡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열(水熱)에너지를 활용한 신재생 친환경단지를 시범 조성한다. 


신재생에너지인 수열 냉·난방시스템은 여름철에는 대기온도보다 낮고, 겨울철에는 대기온도보다 높은 물의 온도에너지를 히트펌프로 회수해 건물의 냉·난방에 활용하는 시스템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면적 49만4,000㎡(약 15만평) 단지에 팔당호의 풍부한 하천수를 활용해 수열 냉난방에너지 2만6,000RT(냉동톤)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최대 규모로 현재 롯데월드타워에는 3,000RT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2006년부터 롯데월드타워 및 주암댐 발전동 등 13개소 건축물 등에 수열 냉·난방시스템을 도입해 경제성과 기술적 안정성을 검증받았다. 

 

▲광역원수의 온도에너지(겨울4~여름25℃ 유지)를 이용해 건물 냉.난방에 활용한다. (자료=경기도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를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에 활용할 경우 연간 3만여 가구가 사용가능한 약 8만9,000MWh의 에너지가 절감되고, 노후 경유차 3,386대 운영 시에 발생하는 초미세먼지 약 48톤이 저감되며, 온실가스 2만2천톤 감축으로 여의도의 7.1배에 달하는 면적에 336만 그루의 소나무를 식재하는 효과가 있다.
이곳은 단지 내 팔당호를 취수원으로 하는 광역상수도관이 관통하고 있어 수열에너지 활용의 최적지이며, 현재 개발사업 인허가 단계로 신재생에너지 계획 반영에 시기적으로 유리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시흥시, 광명시와 함께 수열에너지 도입을 위한 행정적 지원 역할을 맡는다.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의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는 기술적 지원을 하며, 국내 신재생에너지 1위 기업(발전용량 1,364㎿, 2019년12월 기준)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수열 냉·난방시스템의 인프라 구축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우리가 미세먼지나 탄소배출로 큰 고통을 겪고 있어 화석연료에 의존하지 말고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옮겨가야 하는데, 물의 온도를 활용하는 수열시스템은 놀랍고 합리적인 정책으로 새로운 길을 여는 것 같다”며, “약간 비용이 더 들더라도 환경과 간접비용을 생각해 신축건물에 이 시스템을 최대한 많이 활용해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천수를 활용한 수열에너지 지역냉·난방사업은 이미 해외에서는 일본 하코자키 지구, 프랑스 파리, 캐나다 토론토 등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시범사업은 건축물에 도입했던 국내 사례들과는 달리, 대규모 단지 조성사업에 도입하는 사례이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

한편,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일원 49만4천㎡의 부지에 4,536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지식기반서비스업과 첨단제조업 등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비롯해 일반산업단지·유통단지·배후 주거단지 등 4개 단지 244만㎡(74만평) 규모의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오는 2024년까지 2조4,000여억 원을 투입해 조성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배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